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실형 확정 신격호, '질병악화·사망우려'로 교도소 수감 피해… 형집행정지 결정

실형 확정 신격호, '질병악화·사망우려'로 교도소 수감 피해… 형집행정지 결정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

최근 실형이 확정된 신격호 롯데 명예회장이 당분간은 징역살이를 하지 않게 됐다.

23일 서울중앙지검은 신 명예회장의 형집행정지신청을 인용했다고 밝혔다. 대법원은 지난 16일 신 명예회장에 대해 징역 3년, 벌금 30억원의 원심을 확정했다. 이에 신 명예회장의 변호인은 지난 17일 치매 등으로 건강상태가 좋지 않아 수형생활이 어렵다는 사유로 형집행정지를 신청했다.

검찰은 신 명예회장의 현재 건강상태를 확인한 뒤 지난 22일 의료계·법조계 등 외부 전문가가 참여하는 형집행정지심의위원회를 지난 개최해 심의했다.

위원회는 신 명예회장이 고령(만 97세), 말기치매 등으로 거동 및 의사소통이 불가능하고 식사도 제대로 하지 못하는 상황으로 수형생활이 어렵다고 판단했다. 또한 형집행시 급격한 질병악화 및 사망 위험까지 있다고 봤다.

검찰 측은 향후 신 명예회장의 건강상태를 다시 심사하여 형집행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
/조권형기자 buzz@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