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산업기업
코트라, 자유당 승리한 캐나다 총선 국내 기업 영향 보고서 발간

“친환경·친이민 정책으로 우리 기업·인력 진출 기회”

코트라 “한·캐나다 FTA 활용해 유망산업 지원 나서겠다”





KOTRA가 자유당 승리로 막을 내린 제 43대 캐나다 총선이 국내 기업에 미칠 영향에 대한 보고서를 발간했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자유당은 중산층을 위한 복지강화, 신성장 산업육성, 친환경 및 친이민정책 등으로 최근 침체된 경기를 부양하는 전략을 이어갈 예정이다.

이는 한국기업과 청년의 캐나다 진출에 기회요인으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중산층을 위한 재정과 복지 확대가 내수 진작으로 이어질 경우에는 자동차, 화장품, 소비재 등 한국산 제품에 대한 수요도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자유당은 도로, 철도, 교량 등 사회간접자본 건설을 위한 국가인프라기금을 조성할 예정으로 건설·토목 및 중장비·기계류의 수입도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자유당은 원천기술의 경쟁력 확보와 4차산업 분야에도 초점을 맞추고 있어 우리 기업은 세계적 인공지능 허브로 부상하는 캐나다에 연구 거점을 설립하거나 산·학·연 공동 연구개발에 참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자율주행 차량 핵심부품 분야에서 기회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기존 화석연료를 대체할 수 있는 수력·풍력·태양열 등 신재생에너지 산업, 건설 분야 프로젝트도 활발하게 진행될 예정이다. 향후 프로젝트 분야에서 우리 기업의 진출이 기대된다고 보고서는 밝혔다.

통상정책에서는 미국·중국에 편중된 무역구조를 개선하기 위해 ‘캐나다-EU 포괄적 경제무역협정(CETA)’과 미국·멕시코와의 ‘북미자유무역협정(USMCA)’의 조속한 비준을 위해 노력할 것으로 전망된다.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CPTTP)’도 활용해 일본 및 아시아 국가와의 협력도 강화해나갈 것으로 보인다.

외국인의 취업·창업 기회도 확대될 전망이다.

정영화 KOTRA 토론토무역관장은 한·캐나다 FTA를 활용해 유망산업을 중심으로 현지 진출을 적극적으로 지원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변수연기자 diver@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5.26 15:05:25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