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청일전자 미쓰리' 엄현경X김응수, '인생 폭망길' 오른 두 사람의 재회 포착

  • 김주희 기자
  • 2019-10-23 12:27:12
  • TV·방송
‘청일전자 미쓰리’ 엄현경과 김응수가 은밀한 거래에 나선다.

'청일전자 미쓰리' 엄현경X김응수, '인생 폭망길' 오른 두 사람의 재회 포착
사진=tvN

tvN 수목드라마 ‘청일전자 미쓰리’(연출 한동화, 극본 박정화, 제작 스튜디오 드래곤·로고스 필름) 측은 9회 방송을 앞둔 23일, 청일전자를 떠난 후 인생 ‘폭망길’을 걷는 구지나(엄현경 분)와 오만복(김응수 분) 사장의 재회를 포착해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지난 방송에서는 유치장에 간 정할머니(박혜진 분)를 구하기 위해 나선 이선심(이혜리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48시간 이내로 피해자와 합의하지 못하면 정할머니가 구속되는 상황, 이선심은 진심 어린 편지 한 통으로 피해자의 마음을 움직이며 정할머니를 지켰다. 스스로의 부족함을 탓하며 회사를 떠날 것을 고민했지만, 작지만 소중한 자신의 가치를 깨닫고 새로운 용기를 얻은 이선심은 다시 청일전자의 대표로 돌아왔다.

이선심과 청일전자의 ‘단짠’ 생존기 2막에 기대가 쏠리는 가운데, 회사를 발칵 뒤집고 잠적했던 구지나와 오사장의 만남이 호기심을 자극한다. TM전자 황지상(정희태 분) 차장에게 들킬 위기에 처하자 호텔 앞에 오사장을 내버리고 도망쳤던 구지나가 다시 나타난 이유가 무엇인지, 그녀의 새빨간 속내가 궁금해진다. 하지만 사진 속, 오사장과 대화 중 ‘동공지진’을 일으키는 구지나와 날카로운 눈빛을 빛내며 집요하게 무언가를 따지는 오사장의 전세 역전 모드가 눈길을 끈다. 이어진 사진에서 이내 자리를 박차고 일어선 오사장의 모습도 흥미롭다. 과연 두 사람이 주고받은 은밀한 거래의 정체가 무엇일지 귀추가 주목된다.

오늘(23일) 방송되는 9회에서 청일전자는 오만복 사장의 컴백으로 전환점을 맞는다. 바람처럼 사라졌다 다시 홀연히 나타난 오사장은 기적처럼 회사의 위기를 해결해 나가고 직원들은 걱정 반, 기대 반으로 그의 행적에 이목을 집중한다. ‘청일전자 미쓰리’ 제작진은 “오만복 사장이 청일전자 컴백 준비에 나선다. 매일같이 위기를 경신 중인 청일전자에 그의 등장이 엄청난 변화를 일으킬 것”이라며 “청일전자와 직원들에게도 다시 꽃길이 펼쳐질 수 있을지 함께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한편, ‘청일전자 미쓰리’ 9회는 오늘(23일) 밤 9시 30분 tvN에서 방송된다.

/김주희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