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정치일반

박지원 “김정은 南 시설 철거 지시는 ‘美에 전한 메시지’”

정경심 영장 발부 전망 “어둡다…건강 생각해주는 결정 기대”
대안신당 창당 일정 연기에 “영입대상들, 대안신당 합류 두려워해”

  • 신현주 기자
  • 2019-10-23 13:00:36
  • 정치일반

박지원. 김정은. 금강산.

박지원 “김정은 南 시설 철거 지시는 ‘美에 전한 메시지’”
/연합뉴스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은 23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금강산 시설에 대해 “보기만 해도 기분이 나빠지는 남측 시설을 철거해야 한다”고 밝힌 데 대해 “미국에 강한 메시지를 보낸 것”이라는 분석을 내놓았다.

박 의원은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여기(현지지도)에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을 대동했다는 것이 굉장한 의미가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금강산 관광이 (남북협력 사업의) 상징으로 개성공단과 함께 있었는데 만약 대화가 여의치 못하면 여기에 대한 결단을 보내겠다는 메시지로 보인다”고 해석했다. 이어 그는 “북한은 이미 금강산이나 개성공단 시설은 이미 자기들 소유라고 선언했는데 (북한이) 남측 관계자들과 협의해서 (철거)한다는 것은 무엇인가 미국에 메시지를 던지면서 ‘우리가 이것도 철거할 수 있다’고 한 자락 깔아놓은 것으로 결코 나쁜 것일까”라고 역설했다.

전날 김 위원장이 금강산 관광시설 현지지도 현장에서 김정일 국방위원장 시절 금강산 관광을 추진했던 선임자들의 ‘대남의존정책’을 비판한 것과 관련해 박 의원은 “북한은 세습 정권인데 과연 자기 아버지까지 이야기를 한 것인지 의심이 굉장히 든다”고 의문을 제기하기도 했다.

이날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 법정 출석과 정 교수에 대한 구속영장 발부 전망에 대해 박 의원은 “어둡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증거인멸의 우려가 없고 검찰이 증거를 다 갖고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그는 정 교수의 건강 상태를 언급하며 “건강 문제가 겹치기 때문에 사법부가 사람 냄새 나는, 건강을 생각해주는 결정을 하지 않을까 기대한다”면서도 “사실 모든 재판은 불구속 재판이 원칙이기 때문에 그런 희망도 기대도 가져보지만 재판장 마음을 누가 알겠느냐”라고 덧붙였다./신현주 인턴기자 apple2609@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