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속보] '인보사 의혹' 코오롱생명 임원 2명 모두 구속영장 기각

[속보] '인보사 의혹' 코오롱생명 임원 2명 모두 구속영장 기각

성분이 뒤바뀐 골관절염 유전자치료제 ‘인보사케이주(인보사)’ 관련 의혹을 받는 코오롱생명과학(102940) 임원 2명이 모두 구속을 피했다.

신종열 서울중앙지방법원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4일 오후 11시17분 코오롱(002020)생명과학 김모 상무와 조모 이사에 대한 영장을 모두 기각했다. 신 부장판사는 “범죄혐의 소명 정도, 수사 진행 경과, 수집된 증거자료의 유형 및 내용, 관련 행정소송 및 행정조사의 진행 경과, 피의자들의 지위 및 업무 현황 등을 고려하면 현재까지 제출된 자료만으로는 피의자들에 대한 구속의 필요성 및 상당성이 충분히 소명되었다고 볼 수 없다”고 기각 사유를 설명했다.

김 상무 등은 이날 오전 10시30분부터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를 받았다. 인보사 의혹 사건 관련 첫 구속 심사다. 앞서 서울중앙지방검찰청 형사2부(강지성 부장검사)는 지난 30일 이들에 대해 위계공무집행방해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인보사는 사람 연골세포가 담긴 1액과 연골세포 성장인자(TGF-β1)를 도입한 형질전환 세포가 담긴 2액으로 구성된 골관절염 유전자 치료제 주사액이다. 2017년 국내 첫 유전자치료제로 식약처의 허가를 받았으나 최근 2액의 형질전환세포가 허가 당시 제출한 자료에 기재된 연골세포가 아닌 신장세포로 드러났다. 이 주사액에 대한 허가는 지난 7월 취소됐다. 인보사의 개발은 코오롱티슈진이 담당했고 판매는 모회사인 코오롱생명과학이 맡았다.
/윤경환기자 ykh22@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