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어쩌다 발견한 하루' 국내 넘어 동남아에도 부는 열풍...폭발적인 반응

  • 최재경 기자
  • 2019-11-13 02:00:32
  • TV·방송
‘어쩌다 발견한 하루’(이하 ‘어하루’)가 전 세계로 뻗어나가는 글로벌 영향력을 입증하고 있다.

'어쩌다 발견한 하루' 국내 넘어 동남아에도 부는 열풍...폭발적인 반응
/사진=MBC_어쩌다 발견한 하루

독특한 스토리와 뻔하지 않은 전개, 허를 찌르는 반전 요소와 더불어 차세대 배우들의 활약으로 뜨거운 사랑을 받고 있는 MBC 수목미니시리즈 ‘어쩌다 발견한 하루’(극본 송하영, 인지혜/ 연출 김상협/ 제작 MBC, 래몽래인)가 연일 화제의 중심이 되고 있다.

회를 거듭할수록 흥미진진한 전개를 이어가며 인기리에 방영 중인 ‘어하루’가 국내를 넘어 해외 팬들에게도 폭발적인 반응을 얻으며 글로벌 영향력을 입증했다. 10월 한 달간 대만 내 OTT 플랫폼에서 서비스된 드라마 중 ‘어하루’는 한국, 대만, 중국, 일본 드라마 통합 조회수 1위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미주 지역 OTT 서비스 Kocowa의 조사에 따르면 10월 유튜브 콘텐츠 순위에서도 ‘어하루’가 1위를 차지해 독보적인 화제성 지수를 보이며 해외에서도 놀라운 상승곡선을 그려나가고 있다. 뿐만 아니라 홍콩, 동남아 지역에서도 꾸준히 조회수 3~4위권을 유지하는 등 인기리에 방송 중이다.

싱가폴과 말레이시아 지역에서도 ‘어하루’의 폭발적 인기가 이어지고 있다. ‘어하루’는 싱가폴과 말레이시아의 한국 엔터테인먼트 채널 중 각각 62%와 51%의 시청 점유율을 차지하며 압도적인 1위로 올라섰다.

중화권과 동남아를 강타하며 대세 한류 드라마로 등극한 ‘어하루’에 대해 해외 팬들의 다채로운 반응도 이어지고 있다. 해외 팬들은 ‘하루파’와 ‘백경파’로 나뉘어 대립하기도 하고, 각종 커뮤니티와 SNS를 통해 배우들의 사진을 공유하며 앞으로 이어질 전개에 대한 궁금증과 기대 또한 드러내고 있다.

신선한 소재와 향방을 예측하기 어려운 러브라인, 섬세한 연출과 아름다운 영상미 등으로 국내를 넘어 아시아 팬들에게도 ‘어하루 앓이’를 전파하고 있는 MBC 수목미니시리즈 ‘어쩌다 발견한 하루’는 오늘 (13일) 밤 8시 55분 25, 26회가 방송된다.

최재경 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