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금융가

KB금융, '미래 유니콘' 스타트업 글로벌 진출 지원 사격…2019 허브데이 개최

글로벌 스타트업 스케일업 프로그램 통해
EYL·메인라인·핀다 등 해외진출 지원

KB금융, '미래 유니콘' 스타트업 글로벌 진출 지원 사격…2019 허브데이 개최
윤종규(왼쪽 첫번째) KB금융그룹 회장이 지난 13일 서울 여의도 더케이타워에서 열린 ‘2019 허브 데이’에서 이혜민 핀다 대표, 정부석 EYL 대표, 최현길 메인라인 대표, 사이드 아미디 플러그앤플레이 대표와 함께 미래 유니콘 기업 출정을 선언하는 버튼을 누르고 있다. /사진제공=KB금융그룹

스타트업 육성에 앞장 서 온 KB금융그룹이 스타트업 글로벌 진출에도 시동을 걸었다. 협력 관계인 스타트업들이 해외진출을 통해 유니콘 기업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지원 사격에 나선 것이다.

KB금융그룹은 지난 13일 서울 여의도 더케이타워에서 전략적 제휴 파트너이자 글로벌 엑셀러레이터 플러그앤플레이(PNP)와 함께 ‘2019 허브 데이’를 개최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날 행사는 KB금융그룹과 PNP가 공동으로 진행하는 글로벌 스타트업 스케일업 프로그램과 이 프로그램을 통해 유니콘기업에 도전하는 유니콘 후보 스타트업 소개 및 KB스타터스 기업PR 등의 세션을 중심으로 진행됐다. 허브 데이는 KB금융그룹의 핀테크랩인 KB이노베이션허브와 KB스타터스, HUB파트너스가 함께 진행하는 행사다.

KB금융은 글로벌 스타트업 스케일업을 적극 활용해 스타트업의 해외 진출을 돕는다는 구상이다. 이 프로그램은 △엑스트라 마일 △PNP 엑셀러레이팅 △글로벌 투 트랙 등으로 구성됐다. 이중 엑스트라 마일은 KB스타터스에 특화돼 해외기업 제휴 및 PNP 협력투자사와의 연계 기회가 제공한다. 이 프로그램에 첫 번째로 참가하는 유니콘 후보 스타트업은 KB이노베이션허브 추천과 PNP의 심사과정을 통해 최종선정된 양자난수 생성기 기반의 IoT 보안인증 서비스를 전개하는 EYL, 자산관리플랫폼 서비스를 운영하는 핀다, 인공지능 기반 보험상품 자동화 솔루션 서비스를 내놓은 메인라인 등 3곳이다. 이들 업체는 향후 100명 이상의 벤처캐피탈리스트가 참여하는 미국 현지 IR 행사인 프라이데이 피치에 참가할 예정이며 PNP의 우수 스타트업 소개 플랫폼인 플레이북에도 실려 PNP가 소개하는 대기업과 지속적으로 제휴 연계될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됐다.

또 KB금융은 PNP의 12주 집중 육성 코스인 PNP 엑셀러레이팅 프로그램과 PNP 미국 본사와 인도네시아, 싱가포르, 태국 등 신남방 거점 지역에서 PNP 파트너사를 통해 투자와 제휴를 지원하는 글로벌 투트랙 프로그램에도 지속적으로 KB스타터스를 연계할 계획이다.

한편 KB금융은 지난 10월 기준 75개 KB스타터스를 발굴하고 이 중 39개사와 108건의 비즈니스 협업을 진행하는 한편 23개사에 266억원을 투자하며 스타트업 육성에 힘을 쏟고 있다. 특히 금융위원회 혁신금융서비스 사업자에 선정된 레이니스트, 핀다, 페이콕, 페이민트, 지속가능발전소, 공감랩을 육성기업으로 지원했고 규제샌드박스 위탁테스트 제도 전체 18건 중 12건을 진행해 페이민트, 에잇바이트와 상용화 서비스를 출시하는 등 혁신금융 스타트업과의 협업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KB금융 관계자는 “내년에는 KB이노베이션허브의 스타트업 육성 및 협업을 위한 공간을 더 확대할 예정이다”며 “글로벌 스타트업 스케일업 지원 역량을 강화해 KB금융그룹과 협력관계에 있는 혁신금융 스타트업이 해외진출을 통해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지윤기자 luc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