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국회·정당·정책

황교안 “총선때 제대로 평가 못받으면 책임지고 물러나겠다”

황교안, 김세연, 김성찬, 불출마, 자유한국당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한국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다음 총선에서도 국민에게 제대로 평가받지 못한다면 저부터 책임지고 물러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대한민국 명운이 벼랑 끝에 서 있다”며 문재인 대통령에게 ‘현 위기상황 극복을 위한 대통령과의 회담’도 제안했다.

황교안 “총선때 제대로 평가 못받으면 책임지고 물러나겠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7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북핵외교안보특위-국가안보위 연석회의에 참석하고 있다./연합뉴스

이날 “지난주 김성찬 의원과 김세연 의원이 불출마 선언을 했다”며 입을 연 황 대표는 “자유한국당과 자유민주진영이 나아갈 당 쇄신에 대한 고언이 있었다”고 했다. 그는 “당 쇄신은 국민적 요구이고 반드시 이뤄내야 할 시대적 소명”이라면서 “폭 넓게 국민의 의견을 수렴하고 또 다양한 의견들을 적극 받들겠다. 확실하게, 그리고 과감하게 쇄신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특히 황 대표는 “지금 나라는 엄중한 위기에 처했다”며 △자유민주주의의 위기 △외교·안보의 위기 등 두 가지 위기에 대해 역설했다. 그는 “현재 민주당은 다른 범여권세력과 결탁해 선거법개정안과 공수처법을 패스트트랙에 태워서 일방적으로 처리하려 한다”며 “선거법개정안이 통과되면 입법부도 완전히 좌파 정당에게 장악되고, 문재인 정권은 이러한 입법부 독재 통해 장기집권을 꾀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어떤 수단을 써서라도 반드시 막아내겠다”고 했다.

또한 황 대표는 “문재인 정부 2년 반 동안 북핵 폐기와 관련해 어떠한 실질적인 성과도 내지 못했다”며 “미국과 북한의 중재자를 자처했지만 실질적으로 북한 대변인이 됐다. 북한의 핵 보유를 묵인하고 대북 제재를 해제하는데 여념이 없었다”고 비판했다. 이어 오는 23일로 다가오는 지소미아(GSOMIA) 종료일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이 맹목적 민족주의 정서와 영합해서 지소미아 최종 파기를 결정한다면 한미동맹은 회복 불가능한 파탄상태 빠질 가능성이 크다”고 경고했다.

끝으로 황 대표는 “현 위기상황 극복을 위한 대통령과의 회담을 제의한다”며 “곧바로 회답하여 주시길 바란다”고 했다. “10월 항쟁을 통해 조국을 쫓아냈듯, 이번에도 나라 망치게 할 선거법과 공수처법을 막아달라”는 호소도 덧붙였다.
/방진혁기자 bread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