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시황

[코스닥 3분기 실적]바이오주 뒤흔든 3인방...영업적자도 '빅3'

IT·제약 선전...운송·건설 등 부진
2분기比 순익 25%↑영업익 5.9%↓
올 매출·영업이익은 작년보다 증가

  • 박성호 기자
  • 2019-11-18 17:55:17
  • 시황
[코스닥 3분기 실적]바이오주 뒤흔든 3인방...영업적자도 '빅3'

코스닥 상장사들의 올해 3·4분기 순이익은 증가했지만 영업이익은 오히려 줄었다. 정보기술(IT)업종과 제약업종이 선전한 가운데 농림·운송·오락문화·건설업종이 부진에서 빠져나오지 못했다.

18일 한국거래소와 코스닥협회에 따르면 코스닥에 상장된 12월 결산법인 1,033곳 중 지난해와 실적이 비교 가능한 900곳의 올해 3분기 연결기준 매출액은 46조441억원으로 직전 분기보다 0.66%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5.96% 줄었으며 순이익은 25.8% 증가했다. 전 분기보다 다소 업황이 악화된 것으로 보인다. 다만 올 들어 3분기까지 전체 매출액은 지난해보다 좋은 것으로 나타났다. 133조8,951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8.98%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7조1,000억원으로 2.69% 늘었으며 순이익만 5조1,000억원으로 2.89% 감소했다.

IT 업종의 코스닥 기업들도 상대적으로 좋은 성적을 냈다. IT업종 354개사의 3분기 누적 매출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0.53% 늘었고 순이익도 5.45% 늘었다. 반면 비IT업종 기업은 누적 매출액이 8.13% 증가했지만 순이익은 9.72% 감소했다. 업종별 순이익은 숙박·음식(196.93%)업종이 가장 높은 가운데 농림업(-76.42%), 운송(-71.68%), 오락·문화(-43.15%), 건설(-40.44%), 금융(-25.95%), 유통(-10.45%), 제조(-1.73%), 기타서비스(-0.45%)업 등의 흑자 폭이 감소했다.

다우데이터가 3분기 누적 영업이익이 4,273억원으로 코스닥시장 상장사 가운데 영업이익이 가장 많았고 SK머트리얼즈(1,657억원), 솔브레인(1,391억원), 상상인(1,387억원), 케이엠더블유(032500)(1,381억원) 순이었다.

제약 기업들도 매출액과 순이익이 모두 지난해보다 늘었다. 다만 올해 코스닥 시장에서 바이오 기업의 주가를 ‘들었다 놨다’한 신라젠(215600), 에이치비엘, 헬릭스미스(084990)는 각각 올해 누적 영업적자가 433억원, 346억원, 317억원으로 코스닥 시장 상장사 가운데 영업적자가 가장 큰 기업으로 조사됐다. 한편 3분기 누적 기준 흑자기업은 591개사(65.67%), 적자기업은 309개사(34.33%)였고 98개사(10.9%)는 지난해 적자에서 올해 흑자로 실적이 개선됐고 116개사(12.9%)는 지난해 흑자에서 올해 적자로 전환했다.
/박성호기자 junpar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