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정치정치일반
박지원, '총선 패배하면 사퇴' 황교안 겨냥 "민심 허락하지 않으면 억울해도 떠나야"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연합뉴스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이 ‘총선에 국민들에게 제대로 평가받지 못하면 책임지고 물러나겠다’는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발언에 대해 날카로운 비판을 내놨다.

박 의원은 19일 전파를 탄 YTN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에 나와 “총선에서 패배한 대표를 꽃가마 태울 리는 없지 않나. 그러니까 당연히 물러가야 하고, 과거에도 그랬다”며 황 대표를 겨냥했다.

박 의원은 그러면서 “김세연 의원의 당 해체, 좀비 정당, 이런 식으로 하면서 황교안, 나경원, 두 대표도 함께 퇴진하자고 하니까 그러한 말을 하는 것은 역시 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리더십이 그 정도에 머물러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연합뉴스


이어 박 의원은 김세연 한국당 의원의 불출마 선언에 대해서는 “아픈 한국당의 현실을 국민들한테 다시 확인해줬다”면서 “한국당 내에서도 저런 소리가 나오면 거기에 동조하는 초·재선 의원들도 있을 것이고, 또 언론이나 국민도, 진정한 보수 세력도, 박차를 가할 수밖에 없기 때문”이라고 상황을 짚었다.

박 의원은 또 “민심이 허락하지 않으면 정치는 억울해도 떠나야 한다. 저는 그런 결과가 오리라, 이렇게 본다”고 부연했다.



박 의원은 아울러 “한국당 내부에서는 ‘왜 먹던 우물에 침을 뱉느냐’고 오히려 화를 내고 있다”는 진행자의 지적과 관련, “그럼 남의 물에 침 뱉어야 하나. 자기반성이 있어야 한다”고 날을 세웠다.

한편 김세연 한국당 의원은 전날 전격적으로 내년 총선 불출마를 선언하면서 당 지도부를 포함해 의원 전원의 ‘불출마’를 요구하고 나섰다.

이에 대해 황 대표는 “다음 총선에서 반드시 승리하겠다”며 “국민들에게 제대로 평가받지 못한다면 저부터 책임지고 물러나겠다”며 거부 의사를 분명히 했다. /김경훈기자 styxx@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6.06 15:47:11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