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라이프

원주시대 본격화하는 심평원, 전문인력 유출될까 노심초사

내달 15일까지 2차 이전 진행
사택·통근버스 등 지원에도
의사·약사 등 직원 이탈 우려
서울 별관 근무 등 대책 마련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다음 달 서초동을 떠나 ‘원주 시대’를 본격 연다. 원주 신 사옥에는 어린이집은 물론 수도권 통근버스, 사택 등이 운영될 방침이지만 일각에선 수도권에서 거주 중인 전문인력이 유출되지 않겠느냔 우려의 목소리가 제기된다.

19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심평원은 이달 29일부터 다음달 15일까지 본원의 2차 원주 이전을 진행한다. 지난 2015년 12월 1차 이전을 완료한 지 4년 만여 만에 서울-원주 이원체계를 마감하고 완전한 원주시대를 맞게 되는 것이다. 이번 이전 대상은 3,600명이 넘는 전체 직원 중 총 1,095명 규모다.

심평원은 원주 2차 이전으로 인한 인력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여건 지원에 최선을 다한 다는 계획이다. 우선 국토교통부 지침에 의거해 사택 173채를 운영, 519명이 입주 할 수 있도록 계획이고 통근버스도 2배가량(14대→26대) 늘린다. 또한 300명이 규모의 어린이집도 운영한다.

다만 의사, 약사 등의 전문인력 유출에 대한 우려는 여전하다. 문제는 심평원의 핵심인력이라고 할 수 있는 진료심사평가위원회 심사위원이다. 진료심사평가위원회는 의학적인 판단이 요구되는 진료비 심사와 적정성 평가업무를 수행하기 위한 조직으로 90명이내의 상근심사위원과 1,000명 이내의 비상근심사위원으로 구성된 대규모 조직이다. 하지만 최근 채용에 어려움을 겪으면서 90명이 정원인 상근심사위원의 경우 20명 내외가 공석 상태다. 원주 본원 근무에 따른 부담감이 작용했다는 분석이다. 실제 원주 이전 대상은 90명 중 대학병원 교수로 재직하면서 며칠만 심평원에서 활동하는 겸직 상근심사위원을 제외한 39명이긴 하지만 아직 서울에 남아있는 39명조차도 원주 이전을 거부하고 있는 상태다.

이에 따라 심평원은 본원에서만 심사할 수 있는 기존 체제에서 벗어나 유연한 근무 환경을 만들겠다는 방침이긴 하지만 일각에선 역부족이란 평가를 내놓는다. 내년 3월 완공을 목표로 원격으로 심사물량을 처리할 수 있는 ‘심사위원 업무포털 시스템’ 구축 뿐 아니라 서울 별관에서도 근무를 할 수 있도록 ‘스마트 워크센터’를 만들겠단 계획이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공공기관 지방 이전이라는 취지는 이해를 하지만 문제는 현실적으로 국가의 중요한 조직들에서 인재들이 점점 빠져나가고 있단 점”이라면서 “근거지가 수도권인데 갑자기 지방으로 이전한다고 하니 심평원에서도 올 상반기 이미 사표를 내고 나간 약사 면허 직원들이 몇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주원기자 joowonmail@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