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종목·투자전략

[SEN]에이치엘비, 대장암 병용 임상 첫환자 투약 개시…적응증 확대 본격화

  • 배요한 기자
  • 2019-11-20 11:12:00
  • 종목·투자전략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에이치엘비(028300)의 자회사 엘레바(Elevar therapeutics)는 대장암 3차 치료제 시장 진입을 위한 리보세라닙과 일본 타이호 제약의 론서프(Lonsurf)의 병용 임상 1b/2상에서 첫 환자 투약이 시작됐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임상시험은 먼저 론서프와 병용 투여하는 리보세라닙의 용량을 확정한 후, 2상에서 리보세라닙 단독, 론서프 단독, 병용요법 환자에 대해 각각의 유효성과 안전성을 평가하게된다.

회사 관계자는 “리보세라닙과 론서프의 투여용량 결정을 위한 임상1b는 Washington university school of medicine, Vanderbilt, Florida Cancer Specialists 미국 3개 병원에서 진행될 예정이며, 임상 2상에서는 임상시험 병원을 추가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대장암 3차 치료제로 허가 받은 항암제로는 론서프와 바이엘의 스티바가(Stivarga)가 있고, MSI-H 또는 dMMR 양성 환자에게 옵디보(Opdivo)와 키트루다(Keytruda)를 사용할 수 있다. 두 제품은 서로 다른 기전으로 론서프는 암세포의 사멸을 유도한다. 리보세라닙은 신생혈관억제와 면역세포 활성에도 작용하여 시너지 효과를 발휘하고 부작용이 겹치지 않기 때문에 최적의 병용 조합으로 평가된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한편 에이치엘비는 리보세라닙의 위암 치료제에 대해 미국 FDA와 preNDA미팅을 종료하고 NDA 준비를 진행중이다. 간암 1차 치료제, 선양낭성암종 등 적응증 확대 임상시험을 통해 리보세라닙의 가치를 확장해 나가고 있다.
/ byh@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