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방송·연예

박양우 장관 "한류 지원정책 총괄할 '한류추진단' 연내 출범 목표"

파리서 기자간담
우리나라 국민 문화예술 관람률 첫 80% 돌파 의미있어
"예술·체육인 병역특례 기본틀 유지…연예인 해외공연 자유롭게"

  • 김현진 기자
  • 2019-11-20 13:45:36
  • 방송·연예
박양우 장관 '한류 지원정책 총괄할 '한류추진단' 연내 출범 목표'
박양우 장관. /사진제공=문체부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한류(韓流) 확산과 경제적 파급을 위한 정부 차원의 지원정책을 강화하기 위해 ‘한류추진단’의 연내 출범을 목표로 한다고 밝혔다.

박 장관은 19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유네스코 문화장관회의 참석 후 기자들과 만나 “한류를 장르별, 지역별로 다양화시킬 필요가 있다”며 “또 한류를 수출이나 제조업, 서비스업과 연계하고 이를 위한 부처 간 협력 체계를 구축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그는 향후 한류 지원정책 방향을 ‘장르별 다양화’ ‘지역별 다각화’ ‘연관산업 파급효과 확대’ 3가지로 제시했다. 이를 체계적으로 추진할 컨트롤타워로서 타 부처까지 아우르는 국(局) 단위 조직인 ‘한류추진단’을 문체부 내에 꾸릴 계획이다. 박 장관은 “행안부와 마지막 협상을 진행 중인데 연내 출범을 목표로 한다”고 전했다.

박 장관은 지난 9일 임기 반환점을 지난 문재인 정부의 문화·체육·관광 정책에 대한 평가도 내놨다. 그는 “우리나라 국민의 문화예술 관람률이 처음으로 80%를 넘어선 것은 굉장히 의미가 크다”며 “현 정부 들어와서는 문화예술 창작의 자율성을 보장하고 간섭이 없어졌고 생활안정자금에 전세금까지 지원해주는 예술인 복지제도는 이전 정부에 없었고 세계 문화산업 역사에도 없었던 일”이라고 강조했다.

우리나라 국민의 1년간 문화예술행사 관람률은 2016년 78.3%에서 2018년 81.5%로 높아졌다. 국민 1인당 일평균 여가시간(평일)도 같은 기간 3.1시간에서 3.3시간으로 늘고, 월평균 여가비 지출은 13만6,000원에서 15만1,000원으로 증가했다.

최근 사회적 관심이 높아진 예술·체육인들에 대한 병역특례제도 제도 개선에 대해서는 “순수예술, 체육과 달리 대중문화예술은 선정 기준을 정하기 어려워 병역특례를 제도화하기 쉽지 않은 면이 있다”며 “연예기획사들과 얘기해 보면 그냥 (군대를) 다녀오겠다고 하고, 그보다는 해외공연 나가는 데 자유를 주기를 원한다”고 밝혔다 .

이에 박 장관은 “예술·체육인 병역특례는 기본적으로 현행대로 유지하되 대상자들이 실질적으로 사회에 기여할 수 있도록 프로그램을 개선하기로 했다”며 “대신 연예인은 군 미필로 25세를 넘기면 해외여행에 제약이 컸는데 문체부 장관이 추천하면 해외공연에 제약이 없도록 유연하게 해주는 쪽으로 합의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 3월부터 국방부·병무청·문체부로 구성된 병역특례제도 개선 태스크포스(TF)를 운영해온 정부는 금주 종합적인 개선책을 발표할 예정이다.
/파리=김현진기자 stari@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