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금융가

교보생명, 스타트업과 협업모델 첫선

식습관 개선 건강관리 솔루션 등
종합 라이프케어 분야로 영역 확장

  • 서은영 기자
  • 2019-11-20 14:53:58
  • 금융가


교보생명, 스타트업과 협업모델 첫선
윤열현 교보생명 사장이 19일 서울 광화문 교보생명 본사에서 열린 ‘2019 교보생명 이노스테이지 데모데이’에서 주요 스타트업 관계자들과 개방형 혁신을 위한 협업모델을 논의하고 있다. /사진제공=교보생명

교보생명이 스타트업과 협업을 통한 개방형 혁신에 속도를 내고 있다.

교보생명은 지난 19일 개방형 혁신 프로그램인 이노스테이지 선발 스타트업의 성과와 협업모델 개발 현황을 공개하는 데모데이를 열었다고 20일 밝혔다.

데모데이는 이노스테이지 스타트업과 교보생명이 다양한 연계 사업을 추진하고 후속 투자유치를 지원하기 위해 마련된 자리로 각 스타트업의 고유 사업모델은 물론 교보생명과 공동 개발한 사업모델도 소개됐다.

교보생명은 7월 이노스테이지를 출범하며 보험과 헬스케어 등에서 새로운 사업모델을 보유한 스타트업을 선발, 사업화에 적합한 솔루션을 제시한 스타트업과 신규 서비스 개발에 착수했다.

특히 1기 기업들과 협업하면서 개인건강 증진형 헬스케어 서비스에 초점을 맞췄다. 인공지능(AI) 음식 사진 인식기술 솔루션인 두잉랩은 ‘교보건강코칭서비스’에 식사 패턴을 분석하고, 식습관 개선을 유도하는 건강관리 솔루션을 탑재하기로 했다. 또 째깍악어는 교보생명 고객들에게 아이돌봄 선생님 매칭 서비스를 제공하며, 개인별 맞춤형 푸드 큐레이션 서비스를 제공하는 위허들링은 건강에 이로운 아침식사 자판기를 곧 시판할 예정이다.

교보생명은 이를 통해 종합 라이프케어 서비스 분야로 사업영역을 확대한다는 복안이다. 특히 교보생명의 디지털 채널에 스타트업이 다양한 서비스를 탑재할 수 있도록 오픈 API(Open Application Programming Interface)를 구축, 디지털 경쟁력 확보에 나선다. 이날 행사에서도 오픈 API를 활용한 보험약관대출 협업모델, 보험금 청구 간소화 및 소액투자 솔루션 등을 소개하기도 했다.

교보생명 관계자는 “교보생명은 스타트업을 통해 신성장동력을 발굴하고, 스타트업은 교보생명을 파트너로 역량을 키울 수 있다”며 “협업 비즈니스 모델을 통해 상생의 선순환 구조를 만들고 디지털 혁신을 선도하는 보험사가 되겠다”고 말했다.
/서은영기자 supia927@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