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동백꽃 필 무렵' 황영희, 종영 소감 "좋은 분들과 함께해서 더 즐거웠다"

  • 김주원 기자
  • 2019-11-22 00:03:00
  • TV·방송
배우 황영희가 ‘동백꽃 필 무렵’ 종영 소감을 밝혔다.

'동백꽃 필 무렵' 황영희, 종영 소감 '좋은 분들과 함께해서 더 즐거웠다'
사진=팬엔터테인먼트

KBS 2TV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에서 황영희는 제시카(지이수 분)의 엄마 ‘이화자’로 등장, 현실감 넘치는 연기로 극에 몰입도를 한층 더 높인 바 있는 배우 황영희가 애정 가득한 종영 소감을 건넸다.

극 중 황영희는 제시카의 엄마이자 강종렬(김지석 분)의 장모 이화자로 분해 열연을 펼쳤다. 때로는 염치없고 뻔뻔한 장모의 모습으로, 때로는 딸과 티격태격하는 현실 모녀의 모습을 특유의 섬세한 연기로 완벽하게 소화, 강렬한 존재감을 드러내며 안방극장에 분노와 웃음을 책임졌다.

특히, 남편의 눈치를 보며 살아온 딸을 보호하기 위해 모든 일에 사사건건 간섭을 하던 화자가 “엄마 때문이다”라는 제시카의 원망에 무너지는 장면에선 보는 이들로 하여금 안타까움은 불러일으키기도.

이처럼 탄탄한 연기력을 바탕으로 드라마의 완성도를 한층 높인 황영희는 마지막 방송을 앞둔 21일 소속사를 통해 “먼저, 동백꽃 필 무렵을 사랑해주신 시청자 여러분들께 감사하다”며 감사 인사를 건넸다.

이어, “현장에서 언제나 늘 좋은 작품을 위해 고생한 감독님, 스태프분들, 선후배 배우분들, 그리고 작가님 모두 고생 많으셨다. 좋은 분들과 함께해서 보다 즐겁게 촬영할 수 있었고, 그만큼 큼 좋은 결과가 나온 것 같아 기쁘다. 앞으로도 좋은 연기로 찾아뵐 테니 응원 부탁드린다”고 소감을 전했다.

/김주원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