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부산대 "조국 딸 장학금, 특혜 소지" 뒤늦은 입장표명(속보)

  • 정민수 기자
  • 2019-11-22 15:21:08
  • 사회일반

조국, 장학금, 동양대, 부산대, 외부장학금

부산대 '조국 딸 장학금, 특혜 소지' 뒤늦은 입장표명(속보)
지난 9월 2일 부산대 운동장 에서 부산대 학생 300여명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자녀 의혹에 대한 진상규명을 촉구하는 촛불집회를 열었다./연합뉴스

부산대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딸 조모 씨의 장학금 특혜 의혹에 대해 “교육 형평성과 도덕적 차원에서 특혜 소지가 있었다”는 뒤늦은 입장을 내놨다.

부산대는 22일 학생처장 명의로 ‘조국 장관 자녀 관련 의혹에 대한 대학본부 입장 표명’이란 제목의 공문을 총학생회에 보냈다고 밝혔다. 이 공문에서 부산대는 조 씨의 장학금 특혜 의혹에 “학칙이나 규정을 위반하지 않았더라도 교육 형평성과 도덕적 차원에서 특혜 소지가 있었다”고 적었다. 부산대는 조국 전 장관 딸의 입시 부정 의혹에 대해서는 “조 전 장관 딸 측이 동양대 총장상을 위조한 사실이 확인되면 입학을 취소한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부산대 관계자는 “장학금 기탁자가 수혜자를 직접 지정하지 못하도록 관련 학칙을 바꿀 계획”이라고 밝혔다. 현행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등 외부장학금 규정에는 수혜자 지정 기준과 절차 등은 나와 있지 않다.

이와 관련해 부산대 총학생회는 지난 9월 2일 학교 운동장에서 학생 300여명이 모인 가운데 촛불집회를 열고 대학본부에 불합리한 입시제도 개선과 공정한 장학제도 마련 등을 요구한 바 있다.
/정민수기자 minsoojeo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