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부산대, “조국 딸 장학금, 특혜 맞다”…‘뒷북 대책’ 발표

장학금 기탁자가 수혜자 지정 못하게 학칙 바꾸기로

  • 이경운 기자
  • 2019-11-22 16:04:53
  • 사회일반
부산대, “조국 딸 장학금, 특혜 맞다”…‘뒷북 대책’ 발표
지난 8월 28일 오후 부산 금정구 부산대학교 ‘넉넉한 터’에서 재학생과 졸업생들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을 둘러싼 의혹의 진상규명을 촉구하며 촛불집회를 열고 있다. /부산=연합뉴스

부산대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딸 특혜 의혹으로 문제가 됐던 외부장학금 관련 학칙을 바꾸겠다는 입장을 뒤늦게 내놨다.

부산대는 학생처장 명의로 ‘조국 전 장관 자녀 관련 의혹에 대한 대학본부 입장 표명’이라는 제목의 공문을 총학생회에 보냈다고 22일 발표했다. 해당 공문에서 부산대는 조 전 장관 딸 조모 씨의 장학금 특혜 의혹에 대해 “단과대나 학교 본부의 외부장학금 지급 과정에서 학칙이나 규정을 위반하지 않았더라도 교육 형평성과 도덕적 차원에서 특혜 소지가 있었다”고 밝혔다. 현재 부산대 외부장학금 규정에는 수혜자 지정을 규정하는 사항이 없어서 제도적 문제는 아니라는 것이다. 조씨는 2015년 당시 양산부산대병원장이자 부산대 의전원 지도교수였던 노환중 부산의료원장이 사재로 만든 외부장학금을 학교 추천이 아닌 지정 방식으로 학기당 200만원 씩 3년간 총 1,200만원을 받아 논란이 제기됐다. 이와 관련해 부산대는 “장학금 기탁자가 수혜자를 지정할 수 없는 것이 원칙이며 긴급한 가계 지원 등 예외적으로 수혜자를 지정하는 경우에도 합리적인 기준과 검증 절차를 통해 엄격히 관리하도록 개선하겠다”고 설명했다. 앞으로는 조 씨 사례처럼 외부장학금 기탁자가 수혜자를 지정하지 못하도록 학칙을 바꾸겠다는 것이다.

부산대는 조 씨의 입시 부정 의혹에 대해서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부산대는 이번 공문에서 “조 전 장관 딸 측이 동양대 총장상을 위조한 사실이 확인되면 입학을 취소한다”고 밝혔다. 현재 검찰은 총장상 위조와 함께 조씨의 장학금을 조 전 장관이 받은 뇌물로 볼 수 있는지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경운기자 cloud@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