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산업기획·연재
[두유바이크]<99>언더본의 최종진화형, 혼다 슈퍼커브 C125

■12월 본격 판매 개시…판매가 465만원





언더본 하면 곧바로 떠오를 정도로 말이 필요 없는 모델. 1958년 첫 출시돼 전세계 160개국에서 1억대 이상 팔린 모델.

바로 슈.퍼.커.브.가 C125 모델로 다시 바이크 러버들을 찾아왔습니다. 109㏄인 슈퍼커브를 125㏄로 업그레이드한 버전이죠. 그런데 배기량만 늘었을까요? 바이크 업계 뉴스에 밝은 분들이라면 오는 12월 국내 판매가 시작될 C125의 가격이 465만원이라는 사실을 이미 알고 계실 겁니다. 125㏄ 바이크 치고는 상당히 센 가격인데, 요즘 시대 정신(이미 한물갔다면 죄송)인 ‘가성비’는 괜찮은 걸까요?

저도 대다수의 두유바이크 열성 독자님들(…?)과 마찬가지로 아직 못 타봐서 좋다 아니다 건방 떨 처지는 아닙니다만,

두유바이크를 정독하는 한 독자의 모습


그래도 두유바이크 99회나 채운 사람으로서 한번 요래조래 뜯어봤으니 제발 창 닫지 말고 계속 읽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질척).

일단 일본 판매 가격이 40만7,000엔, 11월 23일 현재 환율로 441만7,000원입니다. 국내 바이크 판매 가격 비싸다고 할 때 보통 현지 가격을 많이 따지는데 C125는 가볍게 통과입니다. 500만원이 넘었던 국내 병행수입 가격대는 말할 것도 없구요. C125에 대해 ‘역대 가장 진화한 슈퍼커브’, ‘프리미엄 퍼스널 커뮤터’라는 수식어를 붙여준 혼다에서도 자칫 비싸게 느껴질 수 있는 가격 문제를 많이 고심했을 텐데요. 현지가격과의 비교는 합격점이니까 이번에는 사양을 한번 들여다 봅시다.



일단 125㏄ 엔진. 기존 슈퍼커브의 엔진을 조금 손봐서 옛다 하고 내놓은 게 아니라, 새로 개발해 ‘강력하면서도 쾌적한 주행감’을 살렸고 엔진 소음도 줄였다고 합니다. 원래 슈퍼커브 공식 연비가 리터당 62.5㎞로 극강이었는데 C125는 69㎞로 더더더 강력해졌습니다. 전자제어를 통해 연료공급의 효율성을 높이는 혼다의 PGM-FI 기술이 적용된 덕분이죠. 덤으로 배기가스도 줄었다고 합니다. 배기가스를 제가 확인할 길은 없습니다만, 이 정도는 서로 믿고 살아야 하지 않겠습니까.

그리고 기존 슈퍼커브에 없던 것들이 또 눈에 띕니다. 일단 ABS, 제가 가진 세 대의 바이크 중 무려 두 대에 없는 ABS가 C125에는 달려 나와서 개인적으로 참 좋아 보일 따름이며 여기에 LCD 계기반도 장착됐습니다. 요즘 나오는 화려한 계기반들에 비하면 조금 소박해보이긴 하지만 저 동그란 LCD와 LCD를 감싼 아날로그 속도계, 아랫쪽에 쪼르르 늘어선 다섯 개 알림등(중립, 오일, 방향 등등)까지 합쳐져 너무나 귀여운 것입니다.

새초롬




그리고 도난방지 경보, 원격 응답 기능을 갖춘 스마트키 시스템도 추가됐습니다. 저는 언제쯤 폼나게 스마트키만 들고, 주섬주섬 뒤적뒤적 열쇠를 찾지 않고도 바이크를 타게 될까요?

마지막으로 왼쪽 오른쪽 양 편에 살포시 자리잡은 혼다 엠블럼도 기존 슈퍼커브와의 차이입니다. 이 로고가 뭐 별거냐고 할 수도 있지만 혼다를 사랑하는 라이더들이라면 이런 사소한 포인트에 마음이 끌릴 수 있겠죠. 덕후들이란…(절레절레)





그리고 더 구석구석 훑어보다 보면, 정말 신경써서 만들었다 싶은 바이크인 것입니다. 그냥 사진이 잘 나온 것 아니냐구요? 꼭 눈에 불을 켜고 혼다 대리점에 찾아가서 확인하시길 바랍니다.



절삭 가공으로 마감(사실 무슨 뜻인지 저도 잘...?)한 알루미늄 캐스트휠은 특히나 기존 슈퍼커브가 조금 빛이 바래 보일 정도로 세련돼졌습니다.


아아 안돼 더이상 오리지널 슈퍼커브랑 비교했다간…!!!!


덧붙이자면, 슈퍼커브는 예쁘게 꾸며야 제맛 아니겠습니까. 그래서 이번 C125 출시와 함께 전용 액세서리 15종도 함께 판매된다고 합니다. 신형 슈퍼커브는 요즘 길거리에서 정말 많이 보이던데, 국내 소비자들이 C125를 어떻게 받아들일지 참 궁금하긴 합니다. 저도 최대한 빨리 오리지널 VS. C125 비교시승기로 찾아뵙도록 하겠습니다. 다음 번 두유바이크에서 다시 만나요!



/유주희기자 ginger@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5.31 10:24:13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