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솔비, 故 구하라 비보에 깊은 애도.."환한 미소로 웃던 그들이 보고싶다"

  • 김주희 기자
  • 2019-11-26 08:54:55
  • TV·방송
가수 구하라의 갑작스러운 사망에 연예계의 애도 물결이 계속 되고 있는 가운데 가수 솔비가 악플에 대해 일침을 가했다.

솔비, 故 구하라 비보에 깊은 애도..'환한 미소로 웃던 그들이 보고싶다'
사진=양문숙 기자

지난 25일 솔비는 자신의 SNS에 “10년 전과 지금, 아무것도 변하지 않았고 변화될 수 없었다는 게 참 비통하다. 대한민국의 많은 연예인들이 악플이란 범죄로 인한 고통을 번번히 호소했고 저 또한 마찬가지이다”며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악플러들은 가해자임에도 불구하고 인권 보호라는 선처 아래 몸을 숨겼고, 그런 공격을 받는 연예인들은 피해자임에도 불구하고 제대로 된 소리 한번 못 냈다. 그 구조를 계속 방관해 오던 많은 미디어와 포털사이트를 포함한 매체들에게 묻고 싶다”고 전했다.

이어 “전 예술이라는 도구를 통해 피해자의 고통을 호소 했고 방송에서도 꾸준히 발언해 왔다”며 “이제는 힘을 모으고 문제의 심각성을 알리어 제도적 변화를 모색하고, 모두가 더 이상 방관하는 일이 일어나지 않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솔비는 “악플러들의 대상으로 쉽게 여겨지는 연예인 뿐만 아니라 수많은 피해자들의 인권을 보호할 수 있는 법안 개정이 절실하게 필요하다. 더 이상 사랑하는 선배, 후배, 동료들을 잃고 싶지 않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오늘따라 환한 미소로 웃던 그들이 너무 보고 싶다. 열정 있고 꿈 많았던 아름다웠던 설리, 구하라, 그리고 먼저 세상을 등졌던 다른 동료들을 위해 기도한다”라고 적었다.

한편 지난 24일 오후 6시 9분께 구하라는 서울 청담동 자신의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유가족의 뜻에 따라 설리의 장례 절차는 비공개로 진행된다.

다음은 솔비 SNS 전문



10년 전과 지금, 아무것도 변하지 않았고 변화될 수 없었다는게 참 비통합니다. 대한민국의 많은 연예인들은 악플이란 범죄로 인한 고통을 번번히 호소했습니다. 저 또한 마찬가지였습니다.

악플러들은 가해자임에도 불구하고 인권 보호라는 선처 아래 몸을 숨겼고, 그런 공격을 받는 연예인들은 피해자임에도 불구하고 제대로 된 소리 한번 못냈습니다. 이러한 문제는 비단 댓글 문화만의 탓일까요? 그 구조를 계속 방관해 오던 많은 미디어와 포털사이트를 포함한 매체들에게 묻고 싶네요.

전 예술이라는 도구를 통해 피해자의 고통을 호소했습니다. 그리고 방송에서도 꾸준히 발언을 해왔지만 제 이야기는 너무도 약하고 또 약할 뿐입니다.

이제는 힘을 모으고 문제의 심각성을 알리어 제도적 변화를 모색하고, 모두가 더 이상 방관하는 일이 일어나지 않기를 바랍니다. 악플러들의 대상으로 쉽게 여겨지는 연예인 뿐만아니라 수많은 피해자들의 인권을 보호할 수 있는 법안 개정이 절실하게 필요합니다. 더이상 사랑하는 선배, 후배, 동료들을 잃고 싶지 않습니다.

오늘따라 환한미소로 웃던 그들이 너무 보고싶어요.. 열정있고 꿈 많았던 아름다웠던 설리, 구하라, 그리고 먼저 세상을 등졌던 다른 동료들을 위해 기도합니다. #삼가고인의명복을빕니다

/김주희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