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단기이익 추구, 결국 장기성장 놓쳐"...윤석헌의 쓴소리

외국계 금융사CEO 간담회
"소비자보호 약화·신뢰 손상"

'단기이익 추구, 결국 장기성장 놓쳐'...윤석헌의 쓴소리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2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외국계 금융사 최고경영자(CEO) 오찬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금감원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외국계 금융사 최고경영자(CEO)와의 오찬간담회에서 “단기적인 이익을 좇는 영업 관행이 결국 장기적인 성장을 해칠 것”이라며 쓴소리를 했다.

윤 원장은 2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18개 외국계 금융사 CEO와 만나 눈앞의 이익을 추구하는 경영 방식이 “소비자 보호 약화 및 투자자 신뢰를 손상시킬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해외 주요국 금리연계 파생결합펀드(DLF) 사태와 관련해 외국계 금융사는 독일 등의 국채 금리가 떨어지면 투자금 전액을 잃을 수 있는 상품을 설계해 피해를 낳은 반면 이에 따른 수수료는 그대로 챙겼다. 이 같은 현상이 되풀이되면 결국 투자자는 금융사에 등을 돌릴 것이고 금융사 영업에도 악영향이 있을 것이라고 경고한 셈이다. 이날 회동에는 뉴욕멜론은행·미쓰이스미토모은행·BNP파리바·노무라금융투자·맥쿼리자산운용·동양생명·에이스손해보험 등의 CEO가 참석했다.

윤 원장은 “DLF 사태로 상품 도입에서 해외 금융사의 역할, 상품판매 과정의 판매사와 투자자 간 기울어진 운동장 등 다양한 논란이 있지만 모두가 동의하는 사실은 취약한 소비자 보호와 내부통제가 투자자와 금융사 모두에 큰 피해를 입힌다는 점”이라고 꼬집었다. /이태규기자 classic@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