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기업

현대오일뱅크, 친환경 선박유 브랜드 '현대스타' 출시

저유황 선박유 시장 선점 나서

현대오일뱅크, 친환경 선박유 브랜드 '현대스타' 출시

현대오일뱅크는 세계 최초 친환경 선박 연료 브랜드인 ‘현대 스타(HYUNDAI STAR·가칭)’를 출시한다고 5일 밝혔다. 내년부터 시행되는 ‘IMO 2020’과 관련해 초저유황 선박 연료 시장 선점을 위해 출시됐다. 세계 174개국을 회원국으로 둔 국제해사기구(IMO)는 내년부터 선박 연료의 황 함량을 기존 3.5%에서 0.5%로 낮추도록 하는 규제를 시행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전 세계 항구 대부분에 들어서는 선박은 저유황유를 선박유로 사용하거나 탈황설비인 스크러버를 설치해야 한다. 저유황유는 기존 선박 연료보다 약 70% 높은 만큼 저유황유 판매로 수익성을 높일 수 있다는 게 현대오일뱅크를 비롯한 정유사들의 생각이다.우드맥킨지 등 세계 유수 에너지 시장 분석 기관들은 내년 초저유황 선박연료 수요가 올해 대비 약 8배 증가한 하루 122만 배럴에 이를 것으로 보고 있다.

현대오일뱅크, 친환경 선박유 브랜드 '현대스타' 출시
현대오일뱅크 초저유황선박유(VLSFO) 공정

스타(STAR)는 단순정제설비에서 생산되는 잔사유에 초임계 용매를 사용하는 신기술을 적용해 아스팔텐 등 불순물을 완벽히 제거한 제품을 뜻한다. 특히 아스팔텐은 연료의 엉김 현상을 야기해 선박의 엔진고장을 일으키는 주 요인이다. 기체와 액체의 성질을 동시에 갖춘 초임계 용매는 아스팔텐과 같은 불순물을 완벽하게 제거할 수 있다.

현대오일뱅크는 이와 관련, 지난달 국내 최초 특허출원 등 독자적인 초저유황 선박연료 제조 기술을 선보인 바 있으며 현재 대산공장 내 하루 최대 5만배럴의 초저유황 선박연료를 제조할 수 있는 설비를 가동 중이다. 저유황유 전용 생산설비를 갖춘 곳은 국내 정유사 중 현대오일뱅크가 유일하다.

현대오일뱅크, 친환경 선박유 브랜드 '현대스타' 출시

현대오일뱅크는 이번 브랜드 출시와 함께 주 고객층인 선박·해운업계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로드쇼 등 다양한 마케팅을 시행할 예정이다. 또 일반인들도 친숙하게 스타 브랜드를 인지할 수 있게 국내 프로축구 경기장 등에 광고물도 설치할 예정이다. 현대오일뱅크는 또 선박 건조와 엔진 분야에서 독보적 기술력을 갖고 있는 현대중공업(009540)그룹에 속해있다는 점을 홍보하면서 선박 관련 사업에서의 선두주자 이미지를 부각할 계획이다.

현대오일뱅크의 한 관계자는 “가전제품 같은 소비재에 브랜드 네임을 붙여 차별화를 꾀하듯 선박연료의 뛰어난 품질을 효과적으로 알리기 위해 브랜드를 선보였다”며 “선박 건조와 엔진 분야에서 현대가 세계 톱브랜드인만큼 선박연료시장에서도 선두기업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양철민기자 chopi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