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김기현 비위 제보' 송병기, 선거개입 의도 靑 전달 질문에 "청와대는 무슨…"

檢 문 행정관 이어 송 부시장 연일 소환조사
울산시청 압수수색 동시 첩보 제보과정 추궁

  • 오지현 기자
  • 2019-12-06 15:07:58
  • 사회일반
'김기현 비위 제보' 송병기, 선거개입 의도 靑 전달 질문에 '청와대는 무슨…'
‘청와대 하명 수사’ 의혹과 관련해 최초 제보자인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이 지난 5일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자신의 입장을 밝히고 있다. /울산=장지승기자

청와대의 일명 ‘하명수사’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김기현 전 울산시장 관련 첩보의 최초 제보자로 밝혀진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을 전격 소환했다.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김태은 부장검사)는 6일 오전부터 송 부시장의 울산시청 집무실, 자택, 차량 등을 압수수색하는 동시에 송 부시장을 불러 조사 중이다. 김 전 시장에 대한 범죄첩보를 청와대에 전달한 경위, 첩보를 작성한 문모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행정관을 알게 된 과정 등을 확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전날에는 문 전 행정관이 검찰에서 조사를 받았다.

이날 식사를 위해 검찰청 밖을 나선 송 부시장은 조사 내용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첩보 입수나 전달과정, 문 사무관과의 관계보다) 더 초기 단계에서 일반적인 내용의 조사를 받고 있다”고 답했다. “청와대에 선거개입 의도를 전달했느냐”는 질문에는 “아뇨, 아뇨. 청와대는 무슨……”이라며 말끝을 흐렸다.

송 부시장은 김 전 시장에 대한 수사가 진행되며 당선된 송철호 울산시장의 최측근으로, 김 전 시장에 대한 의혹의 최초 제보자라는 사실이 알려지며 파장이 커지고 있다. 앞서 청와대는 “조사 결과 경찰 출신이거나 특감반원이 아닌 행정관이 외부에서 제보된 내용을 일부 편집해 요약 정리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외부 제보자에 대해서는 “본인의 동의나 허락 없이 제보자를 공개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며 밝히지 않았다.

송 부시장은 2017년 10월 문 행정관에게 SNS로 김 전 시장 및 측근 비리 의혹을 제보했다. 해당 첩보는 청와대 민정비서관실과 반부패비서관실에서 경찰청 본청 특수수사과를 거쳐 울산지방경찰청으로 전달됐다. 송 부시장은 전날 기자회견에서 “문 전 행정관과는 2014년 하반기 서울 친구를 통해 알게 됐다”며 “2017년 하반기쯤으로 기억되며 당시 안부 통화를 하다 시중에 떠도는 김기현 시장 측근 비리에 대한 얘기를 중심으로 대화를 나눈 것이 전부”라고 주장했다.
/오지현기자 ohjh@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