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서경스타TV·방송
'복면가왕' 가왕 '만찢남' 6연승 성공..역대 가왕 랭킹 3위
12월 8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가왕 ‘만찢남’이 6연승에 성공하며, 하현우 이후 3년 6개월 만에 6연승 남성 가왕석을 차지해, 역대 가왕 랭킹 3위에 올랐다. 복면을 벗은 이는 우주소녀 수빈, 온앤오프 제이어스, 미스터투 이민규, 소울스타 이승우로, ‘유산슬’ 이승우가 정체를 공개하며 심경을 고백하자 순간 시청률은 10.7%까지 치솟았다. (12월 8일 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

사진=MBC




어제 방송에서는 6연승을 앞둔 ‘만찢남’이 “사실 제가 목감기에 심하게 걸려서 노래하는 것에 두려운 마음이 앞서고 있다”며 다소 좋지 않은 컨디션을 전했다. 그러나 만찢남은 아이유의 ‘나만 몰랐던 이야기’를 완벽하게 소화해내며 6연승에 성공했다. 그의 무대를 본 판정단은 “여태껏 본 만찢남의 무대 중 단연 최고였다”, “감기가 도왔다. 훌쩍거리는 그 느낌이 더 좋았다”며 극찬했다. 하현우 이후 3년 6개월 만의 6연승 가왕 탄생에 시청자의 반응도 뜨거웠다. “역시 가왕은 아무나 하는 게 아니다. 만찢남 10연승 가자!”, “감기 덕분에 감정이 배로 살아난 듯. 만찢남 감기길만 걷자” 등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다.

방탄소년단 ‘작은 것들을 위한 시’, 화요비 ‘그런 일은’을 선곡하며 스펙트럼 넓은 무대를 보여준 ‘유산슬’의 정체는 소울스타의 이승우였다. 매 라운드마다 새로운 매력을 보여준 그의 모습에 시청자들은 “보컬 진짜 세련됐다고 생각했는데 소울스타라니. 진짜 이름값 제대로 하네”, “노래만 듣고 얼굴은 처음 보는데 앞으로 방송 많이 나오면 좋겠다” 등의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복면가왕’ 출연을 통해 깨고 싶은 편견이 있나는 MC의 질문에 그는 “활동한 지는 오래됐는데 아직 편견이 없다. ‘복면가왕’ 출연을 계기로 편견을 만들어보고 싶다”는 출연 소감을 밝혔다.

김정민의 ‘슬픈 언약식’을 완벽하게 소화해내며 모창 가수가 아니냐는 오해 아닌 오해(?)를 받은 ‘군밤’의 정체는 겨울만 되면 생각나는 꽃미남 보컬 듀오 미스터투의 이민규였다. 그의 정체가 밝혀지자 판정단 태진아는 “미스터투 신인 때 내가 직접 앨범을 들고 다니면서 홍보했다”며 반가운 마음을 드러냈다. 또 이민규는 국민캐럴 ‘하얀 겨울’을 부르며 추억을 소환했다.

‘리틀 남자 이선희’라는 수식어를 얻은 박신양의 정체는 보이그룹 온앤오프의 제이어스였다. 그의 노래를 들은 판정단은 “목소리 보험 들어야 한다”, “여린 듯하지만 엄청난 파워가 느껴지는 보컬”이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제이어스는 ‘복면가왕’ 무대를 준비하던 도중 소속사 선배인 B1A4의 ‘산들’이 많은 조언을 해줬다며 감사를 전했다. 그의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저런 보석을 왜 이제야 알았지. 입덕 각이다”, “잘생기면 다 오빠야, 성대미남 제이어스 흥해라!” 등 응원의 메시지로 답했다.

한편 태연 ‘FINE’을 선곡하며 청아한 음색을 뽐낸 주사위의 정체는 우주소녀의 수빈이었다. 그녀의 정체가 공개되자 시청자들은 “수빈이가 노래를 이렇게 잘했다고? 예능 멤버인 줄 알았는데 메인보컬이었구나”, “음색 진짜 좋다. 역시 연습생 8년 아무나 하는 게 아니야” 등의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수빈은 “데뷔 4년 만에 첫 솔로 무대다. 잘 끝낸 것 같아서 기분 좋다”며 출연 소감을 밝혔다.

6연승에 성공하며 역대 가왕 랭킹 3위에 이름을 올린 만찢남과 그를 만화방으로 돌려보내기 위해 출격하는 새로운 복면 가수 8인의 무대는 이번 주 일요일 오후 6시 10분 MBC ‘복면가왕’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주희기자 sestar@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서경스타팀 김주희 기자 sestar@sedaily.com
주요 뉴스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