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정치청와대
[전문] 문 대통령 "국민의 안전에 대통령으로서 무한책임 갖겠다"

■독도헬기 순직 소방대원 합동 영결식

文, 순직한 소방대원 이름 한 명씩 부르며 애도

"소방관의 안전과 행복 지키는 것도 국가의 몫"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대구 달서구 계명대 체육관에서 열린 독도 해역 헬기 추락사고 순직 소방항공대원 합동영결식에서 추도사를 하고 있다./연합뉴스




“우리는 오늘 다섯 분의 영웅과 작별합니다. 사랑하는 아들이었고, 딸이었고, 아버지였고, 남편이었고, 누구보다 믿음직한 소방대원이었으며 친구였던 김종필, 서정용, 이종후, 배혁, 박단비 다섯 분의 이름을 우리 가슴에 단단히 새길 시간이 됐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대구광역시 계명대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순직 소방항공대원 합동영결식에 참석해 순직한 독도헬기 소방대원 5명의 이름을 일일이 호명하며 추모했다. 지난 10월31일 경북 울릉군 독도 인근 해상에서 응급환자 이송 중 소방구조헬기 추락으로 순직한 소방대원들의 이번 영결식은 대원들에 대한 애도와 경의를 표하기 위해 소방청장(葬)으로 거행됐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영결식에서 故 김종필·서정용·이종후 소방항공대원에게 녹조근정훈장을, 故 배혁·박단비 대원에게는 옥조근정훈장을 각각 수여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대구 달서구 계명대 체육관에서 열린 독도 해역 헬기 추락사고 순직 소방항공대원 합동 영결식에서 고인에 대해 훈장을 추서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저는 오늘 용감했던 다섯 대원의 숭고한 정신을 국민과 함께 영원히 기리고자 한다. 또한 언제 겪을지 모르는 위험을 안고 묵묵히 헌신하는 전국의 모든 소방관들과 함께 슬픔과 위로를 나누고자 한다”며 “다섯 분의 헌신과 희생에 깊은 존경의 마음을 바치며 다급하고 간절한 국민의 부름에 가장 앞장섰던 고인들처럼 국민의 안전에 대해 대통령으로서 무한한 책임감을 가지겠다”고 말했다.

이어 “국가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존재하며 소방관들은 재난현장에서 구조를 기다리는 국민들에게 국가 그 자체”라며 “국민들은 119를 부를 수만 있다면 언제 어디서든 구조될 수 있다고 믿는다. 고인들은 국가를 대표에 그 믿음에 부응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추도사에서 다섯 명의 순직 소방대원들의 사연을 일일이 소개하며 애도의 뜻을 전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대구 달서구 계명대 체육관에서 열린 독도 해역 헬기 추락사고 순직 소방항공대원 합동 영결식에 참석해 운구행렬을 추모하고 있다./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소방관의 안전과 행복을 지키는 일 역시 국가의 몫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모든 소방가족의 염원이었던 소방관 국가직 전환 법률이 마침내 공포됐다”며 “오늘 다섯 분의 영정 앞에서 국가가 소방관들의 건강과 안전, 자부심과 긍지를 더욱 확고하게 지키겠다고 약속드린다”고 말했다. 이번 사고의 철저한 원인 규명도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이제 우리는 안전한 대한민국의 이름으로 다섯 분의 헌신과 희생을 기려야 할 것이다. 이번 사고의 원인을 철저히 규명하고, 소방헬기의 관리운영을 전국단위로 통합해 소방의 질을 높이면서 소방관들의 안전도 더 굳게 다지겠다”며 “다섯 분의 희생이 영원히 빛나도록 보훈에도 힘쓰겠다. 가족들이 슬픔을 딛고 일어서 소방가족이었음을 자랑스럽게 여길 수 있도록 국가의 책임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다음은 문 대통령의 추도사 전문.
/양지윤기자 yang@sedaily.com

유가족 여러분,

국민 여러분,

우리는 오늘 다섯 분의 영웅과 작별합니다.

사랑하는 아들이었고, 딸이었고,

아버지였고, 남편이었고,

누구보다 믿음직한 소방대원이었으며 친구였던,

김종필, 서정용, 이종후, 배혁, 박단비

다섯 분의 이름을

우리 가슴에 단단히 새길 시간이 되었습니다.

10월 31일, 다섯 대원은

어두운 밤, 멀리 바다 건너

우리땅 동쪽 끝에서

구조를 기다리는 국민을 위해

한 치 망설임 없이 임무에 나섰습니다.

국민의 생명을 구하는 소명감으로,

어떤 어려움도 헤쳐 나갈 수 있도록 훈련받고,

동료애로 뭉친 다섯 대원은

신속한 응급처치로 위기를 넘겼습니다.

그러나 우리의 영웅들은

그날 밤 우리 곁으로 돌아오지 못했습니다.

무사 귀환의 임무를 남겨놓은 채

거친 바다 깊이 잠들고 말았습니다.

저는 오늘 용감했던 다섯 대원의 숭고한 정신을

국민과 함께 영원히 기리고자 합니다.

또한 언제 겪을지 모를 위험을 안고 묵묵히 헌신하는

전국의 모든 소방관들과 함께

슬픔과 위로를 나누고자 합니다.

비통함과 슬픔으로 가슴이 무너졌을 가족들께

깊은 애도의 말씀을 드리며,

동료를 가족의 품으로 돌려보내기 위해 끝까지 최선을 다한

소방 잠수사들, 해군과 해경 대원들의 노고에도

감사와 격려의 마음을 전합니다.

유가족 여러분, 국민 여러분,

국민들은 재난에서 안전할 권리,

위험에서 보호받을 권리가 있습니다.

국가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존재하며,

소방관들은 재난현장에서 구조를 기다리는 국민들에게

국가 그 자체입니다.

국민들은 119를 부를 수만 있다면

언제 어디서든 구조될 수 있다고 믿습니다.

고인들은 국가를 대표해 그 믿음에 부응했습니다.

김종필 기장은 20년 경력의 베테랑 조종사입니다.

끊임없이 역량을 기르면서

주위 사람들까지 알뜰히 챙기는 듬직한 동료였고,

세 아이의 자랑스러운 아버지였습니다.

서정용 검사관은 국내 최고의 대형헬기 검사관입니다.

후배들에게 경험과 지식을 아낌없이 나눠주는 탁월한 선임이었고,

아들과 딸을 사랑하는 따뜻한 가장이었습니다.



이종후 부기장은 ‘닥터헬기’ 조종 경험을 가진

믿음직한 조종사이자,

동료들을 세심하게 챙기는 ‘항공팀 살림꾼’이었습니다.

더욱 안타까운 것은, 둘째 아들을 먼저 잃은

아버지와 어머니에게 너무나 귀한 아들이었습니다.

이곳 계명대를 졸업한 배혁 구조대원은

결혼한 지 갓 두 달 된 새신랑입니다.

해군 해난구조대원으로 활약한 경력으로 소방관이 되어,

지난 5월, 헝가리 유람선 침몰사고 현장에 파견돼

힘든 수중 수색 업무에 투입됐던

유능하고 헌신적인 구조대원이었습니다.

박단비 구급대원은

늘 밝게 웃던 1년 차 새내기 구급대원이었습니다.

쉬는 날 집에서도 훈련을 계속하면서,

만약 자신이 세상에 진 빚이 있다면

국민의 생명을 구하는 것으로 갚겠다고 했던

진정한 소방관이었습니다.

다섯 분 모두 자신의 삶과 일에 충실했고

가족과 동료들에게 커다란 사랑을 주었습니다.

언제나 최선을 다한 헌신이

생사의 기로에 선 국민의 손을 잡아준 힘이 되었습니다.

다섯 분의 헌신과 희생에 깊은 존경의 마음을 바치며,

다급하고 간절한 국민의 부름에 가장 앞장섰던 고인들처럼

국민의 안전에 대해 대통령으로서 무한한 책임감을 가지겠습니다.

또한 소방관들의 안전과 행복을 지키는 것 역시

국가의 몫임을 잊지 않겠습니다.

국민 여러분,

소방관 여러분,

모든 소방가족들의 염원이었던

소방관 국가직 전환 법률이 마침내 공포되었습니다.

오늘 다섯 분의 영정 앞에서

국가가 소방관들의 건강과 안전, 자부심과 긍지를

더욱 확고하게 지키겠다고 약속드립니다.

이제 우리는 안전한 대한민국의 이름으로

다섯 분의 헌신과 희생을 기려야 할 것입니다.

이번 사고의 원인을 철저히 규명하고,

소방헬기의 관리운영을 전국단위로 통합해

소방의 질을 높이면서

소방관들의 안전도 더 굳게 다지겠습니다.

다섯 분의 희생이 영원히 빛나도록

보훈에도 힘쓰겠습니다.

가족들이 슬픔을 딛고 일어서

소방가족이었음을 자랑스럽게 여길 수 있도록

국가의 책임을 다하겠습니다.

국민을 위한 다섯 소방항공대원의 삶은

우리 영토의 동쪽 끝 독도에서 영원할 것입니다.

아침 해가 뜰 때마다

우리 가슴에 생명의 소중함을 되새겨줄 것입니다.

이제 故 김종필, 故 서정용, 故 이종후, 故 배혁, 故 박단비 님을

떠나보냅니다.

같은 사고로 함께 희생된

故 윤영호 님과 故 박기동 님의 유가족들께도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립니다.

일곱 분 모두의 영원한 안식을 기원합니다. <끝>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