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美농무장관 “중국에 대한 추가 관세, 부과 안 될 것으로 생각”

美농무장관 “중국에 대한 추가 관세, 부과 안 될 것으로 생각”
미국과 중국 국기 뒤로 양국 화폐가 보이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소니 퍼듀 미국 농무장관이 오는 15일 예정된 중국에 대한 추가 관세 부과가 이뤄지지 않을 전망이라고 밝혔다.

9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퍼듀 장관은 이날 인디애나에서 열린 한 콘퍼런스에서 “또 다른 관세에 대한 시한이 오는 15일로 다가오고 있지만 시행될 것으로 보지 않는다”고 말했다.

앞서 미국은 15일부터 장난감과 스마트폰 등 1,6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추가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예고해 세계 시장이 이를 주시하고 있다. 퍼듀 장관은 “대통령이 추가 관세 부과를 원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면서 “대통령이 관세를 부과하지 않도록 그들(중국)이 어떤 움직임을 보여줘야 하는데 대두와 돼지고기에 대한 추가 관세 유예가 그런 일환에서 나온 신호이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퍼듀 장관의 발언은 지난 6일 중국이 미국에서 자국 기업이 수입하는 일부 대두와 돼지고기에 대한 추가 관세를 유예하는 작업을 하고 있다고 밝힌 것을 거론한 것이다. 대두와 돼지고기 등 농산물 구매 확대는 미중 무역협상에서 미국의 요구사항 가운데 하나다. 중국의 일부 농산품 추가관세 면제 조치는 미중 무역 1단계 합의를 앞두고 중국의 미국산 농산물 구매, 기존 관세의 철폐 등의 쟁점이 아직 남은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나왔다.

퍼듀 장관은 “우리는 늘 계약(협정)을 하고 그 과정에서 잘 풀리지 않으면 중재라는 게 있지만 국가 간 계약에서는 중재라고 할 게 별로 없다. 그게 우리가 직면한 도전”이라면서 “중국이 합의와 계약에 서명한다면 그것의 이행 효력이 무엇을 의미하나. 중국이 서명하게 하는 것이 현재 우리가 하고 있는 일”이라고 말했다.

블룸버그는 미국의 이러한 움직임이 미중 협상 타결 임박의 신호로 보인다고 진단했다. 중국도 미중 무역 협상의 조속한 타결을 희망했다. 런홍빈 중국 상무부 차관보는 이날 베이징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미국과 중국을 모두 만족시킬 수 있는 무역 합의가 최대한 빨리 달성되기를 원한다고 말했다.
/김창영기자 kc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