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스포츠

박항서에겐 너무나 익숙한 헹가래…베트남 60년 만 동남아게임 金

결승서 인니 3대0 격파, 지난달 재계약 후 곧바로 우승

  • 양준호 기자
  • 2019-12-10 23:48:20
  • 스포츠
박항서에겐 너무나 익숙한 헹가래…베트남 60년 만 동남아게임 金
베트남 22세 이하 축구 대표팀 선수들이 10일 동남아시아 게임 금메달을 따낸 뒤 박항서 감독을 헹가래 치고 있다. /마닐라=로이터연합뉴스

박항서호가 인도네시아를 꺾고 베트남 국민에게 60년 만의 동남아시아(SEA) 게임 축구 첫 금메달을 선물했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22세 이하 대표팀은 10일(현지시간) 필리핀 마닐라 리살 기념 경기장에서 열린 SEA 게임 축구 결승에서 2골을 올린 ‘유럽파’ 도안반하우(헤렌벤)의 맹활약을 앞세워 인도네시아를 3대0으로 완파했다.

SEA 게임 축구 60년 역사상 베트남의 첫 금메달이다. 1959년 첫 대회 때 월남이 우승했지만, 베트남인들은 이를 통일 베트남 축구의 역사로 인정하지 않는다.

‘동남아 월드컵’인 스즈키컵에서 수 차례 우승한 베트남은 동남아 최대 종합대회인 SEA 게임 축구에서는 그동안 한 번도 정상을 밟지 못했다. 지난달 베트남축구협회와 재계약한 박 감독은 베트남을 10년 만에 SEA 게임 결승에 올려놓은 데 이어 금메달까지 지휘하며 신뢰에 톡톡히 보답했다.

베트남은 전반 38분 장신 수비수 도안반하우의 헤딩 선제골로 앞서 간 뒤 후반 14분 도훙중의 추가골로 우승에 가까이 갔다. 후반 28분 도안반하우가 쐐기골을 터뜨리고 4분 뒤 박 감독이 판정에 항의하다 퇴장당했지만 베트남은 3대0 스코어를 끝까지 지켜냈다.
/양준호기자 miguel@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