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문화

[인터뷰] ‘보디가드’ 강경준 첫 뮤지컬 도전...“세상에 나쁜 공연은 없어”

  • 정다훈 기자
  • 2019-12-11 09:15:31
  • 문화
“사람들이 찾을 수 있는 매력있는 사람· 배우가 되고 싶어요.”

배우 강경준이 ‘보디가드’를 통해 연기 인생 2막에 도전하며, 뮤지컬 배우 신고식을 치렀다. “뮤지컬 경험 자체만으로 꽤 큰 재산이 됐다”고 말하는 강경준은 “연습하러 가는 게 엄청나게 즐겁다.”고 소감을 털어놨다.

뮤지컬 ‘보디가드’(연출 테아 샤록, 제작 CJENM)는 당대 최고의 팝스타 레이첼 마론과 보디가드 프랭크 파머의 러브스토리를 다룬 작품. 전 세계적으로 사랑받은 휘트니 휴스턴·케빈 코스트너주연의 동명 영화를 원작으로 한다. 지난 2016년 한국에서 첫 라이선스 공연을 올렸다.

[인터뷰] ‘보디가드’ 강경준 첫 뮤지컬 도전...“세상에 나쁜 공연은 없어”
/사진=양문숙 기자

강경준은 당대 최고의 팝스타 ‘레이첼 마론’을 지켜내는 최고의 보디가드 ‘프랭크 파머’ 역으로 이동건과 더블캐스팅 됐다. 강경준은 “공연에 늘 관심만 있었지 기회가 없었는데, 좋은 기회가 왔다”며 “‘연기를 하면서 도움이 되지 않을까’라는 부분이 제일 컸다”고 밝혔다.

“뮤지컬은 정말 대단하다. 보다 보면 에너지가 느껴져요. 이번 작품을 하면서 연기적으로 도움도 많이 받을 것 같고 에너지도 쌓을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 같아요. 규칙적으로 연습하러 가는 게 정말 즐거워요. 정말 뮤지컬은 ‘연습만이 살길’ 인 것 같더라. 끝까지 ‘열심히’ 도전하고 싶어요.”

보디가드 프랭크 파머는 스마트함과 강인한 체력을 갖춘 프로페셔널 경호원이다. 단호한 면모 뒤에 그 누구보다 인간적이고 다정한 마음과 사랑하는 여자를 위해서라면 목숨까지도 바치는 뜨거운 심장을 가진 남자이기도 하다. 유명 배우 케빈 코스트너가 보여준 모습을 그대로 따라 하고 싶진 않았다. 강경준은 “세계적인 스타인 그분과 제가 가진 매력이 다르다”며 “최대한 외국 연출과 한국 박소영 연출과 논의 끝에 캐릭터를 만들어갔다”고 전했다. 그의 연습 흔적이 그대로 남아있는 대본엔 말투, 딕션 등 하나 하나 고민을 적어놨다고.

‘보디가드’는 주인공 레이첼이 넘버의 대부분을 책임진다. 주요 인상적인 장면들 역시 여주인공 차지다. 프랭크 파머는 가라오케 장면에서 ‘아이 윌 올웨이스 러브 유’를 부르지만, 그것도 극 설정상 절대 발 불러선 안된다. 주인공이지만 작품을 끌고 간다기 보단, 서포팅을 하는 쪽에 가깝다. 이에 대해 강경준은 “(여주인공의 감정선이 만들어질 수 있게)최대한 흔들리지 않고, 쭉 갈 수 있게 노력중이다”고 말했다.

[인터뷰] ‘보디가드’ 강경준 첫 뮤지컬 도전...“세상에 나쁜 공연은 없어”

[인터뷰] ‘보디가드’ 강경준 첫 뮤지컬 도전...“세상에 나쁜 공연은 없어”

작품 속 1막에선 보디가드로서의 일적인 면이 부각되고 2막에서는 프랭크의 인간적인 모습이 보여진다. 쉽사리 속마음을 표현 하지 않는 인물인 프랭크 파머를 놓고, 강경준은 자신과는 다른 성격이라 소화하기 쉽지 않다고 했다. 고민과 노력 끝에 프랭크 파머의 프로페셔널한 면과 인간적인 면모가 균형감 있게 보여진다는 후문.

강경준의 또 다른 면모를 볼 수 있는 장면은 마지막 커튼콜이다. 그는 “노래를 제일 못하고, 두 번째가 ‘춤’이다”고 너스레를 떨더니, 이내 “커튼콜 때 새로운 모습을 볼 수 있을 것이다”고 자신했다. 그는 “제가 앙상블 및 모든 배우들에게 약속한 게 있다. ‘나는 똑같이 하지 않겠다. 나도 너희들을 위해 노력할게’ ”라고 말하며 춤 연습에 매진하고 있다고 했다.

연습실과 공연장에 출근 도장을 찍으며 규칙적인 삶을 살고 있는 강경준은 살도 빠지고, 건강도 더 좋아졌다고 했다. 그래서일까. 그는 “규칙적인 생활을 하니까 감기가 안 걸리더라. 연습 기간 동안 같이 땀 흘리고, 다 같이 밥을 먹는데 너무 행복했다”고 말하며 만족스런 웃음을 보였다.

뮤지컬을 포함한 무대 장르에서 엄청난 매력을 느끼고 있다는 강경준은 공연 애호가이기도 했다. 뮤지컬 ’지킬 앤 하이드’, ‘아이다’, ‘레베카’ ,‘브로드웨이42번가’ 등을 보며 감동에 빠졌다는 그는 “정말 대단하더라. 세상에 나쁜 공연은 없었다”고 털어놨다. 배우로선 ‘배울 수 있는 시간이 많아 좋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드라마는 시스템상 시간이 빠듯할 수밖에 없는데 뮤지컬에서는 함께 작품에 대해 논의하고, 오랜 시간 함께 연습에 매진 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인터뷰] ‘보디가드’ 강경준 첫 뮤지컬 도전...“세상에 나쁜 공연은 없어”

[인터뷰] ‘보디가드’ 강경준 첫 뮤지컬 도전...“세상에 나쁜 공연은 없어”

강경준은 아내와 아들의 응원을 받으며, 뮤지컬 배우로서 행보를 힘차게 내딛고 있었다. 강경준과 장신영은 약 5년 열애 끝에 지난해 5월 결혼했다. SBS TV 예능 프로그램 ‘동상이몽 -너는 내 운명’에 출연해 행복한 부부의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다. 최근 둘째 아들도 얻었다. 첫째 아들은 아빠의 공연을 보고선 ‘오늘 멋있었다’는 호평도 보내왔다.

강경준은 “아들에게 아빠가 멋있다는 말을 처음 들었다” 며 “감동이 어마 어마 했다”고 전했다.

그는 “부끄럽지 않은 아빠가 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다짐했다. “거짓말 하지 않고 진짜 열심히 했다.”고 말하는 그의 모습에선 엄청난 노력과 열정이 느껴졌다. 그는 “아내 귀에도 관객들이 ‘잘한다’, ‘좋았다’는 평을 들을 수 있게 정말 열심히 노력했다“고 털어놓았다.

강경준의 배우로서 꿈은 무궁무진했다. 드라마나 영화는 물론 공연 쪽에서도 러브 콜을 받을 수 있는 매력있는 배우가 되고 싶은 것. 그는 “사람들이 찾을 수 있는 매력있는 사람이자 배우가 되고 싶다”며 열심히 노력해 나갈 것을 예고했다.

한편, 휘트니 휴스턴의 명곡을 기반으로 한 뮤지컬 ‘보디가드’는 내년 2월 23일까지 LG아트센터에서 공연된다.

[사진=양문숙 기자, CJ E&M]

/정다훈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