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폐모텔 갔더니 시신이…유튜브 '양산의 영웅' 영화가 현실로

  • 김진선 기자
  • 2019-12-13 16:40:52
  • 사회일반
폐모텔 갔더니 시신이…유튜브 '양산의 영웅' 영화가 현실로
‘양산의 영웅’ 유튜브 채널 캡처

인터넷방송 진행자가 생방송 도중 변사체를 발견해 네티즌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13일 오전 아프리카TV와 유튜브 방송 ‘양산의영웅-리얼리티 공포체험 NO.1’을 운영하는 오모(39)씨가 충남 논산의 한 폐 모텔에서 공포체험 생중계 도중 변사체를 발견했다.

오씨는 모텔 계단을 따라 오르다 변사체를 발견하고는 경찰에 신고한 뒤 방송을 종료했다. 그러나 생방송 특성상 시신이 직접적으로 노출된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실시간으로 그의 방송을 지켜보던 시청자는 10명 남짓으로 알려졌으며, 현재 다시보기는 불가능하다.

그러나 일부 시청자가 화면을 캡처해 퍼트리면서 논란이 확산됐다.

오씨는 유튜브 채널을 통해 “새벽 3시쯤 폐모텔에서 촬영 중 시신을 발견해 최초 신고자로 참고인 조사를 마쳤다”며 “약간의 정신적 충격으로 새 영상 업로드가 더딜 수 있다. 잠깐 쉬고싶다. 만약 해당 영상을 업로드 하게 된다면 모자이크 처리하겠다”고 전했다.

경찰 측도 “그런 일이 있었던 것은 맞다”며 “자세한 내용은 알려줄 수 없다”고 전했다.

/김진선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