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스포츠

[김민선의 올포인트레슨] 'L'자 대칭스윙으로 거리·방향 잡으세요

<67> 효율적인 폴로스루 만들기
임팩트 후 잡아채듯 헤드 상승시켜야

  • 박민영 기자
  • 2020-01-02 16:56:17
  • 스포츠
[김민선의 올포인트레슨] 'L'자 대칭스윙으로 거리·방향 잡으세요
절반 크기 백스윙 때 클럽과 팔이 이룬 ‘L’자 형태를 폴로스루 때 좌우 대칭된 모양으로 만든다.

[김민선의 올포인트레슨] 'L'자 대칭스윙으로 거리·방향 잡으세요

요즘에는 스크린골프 활성화로 데이터를 활용해 연습하는 골퍼들이 늘고 있습니다. 특히 스피드와 비거리에 주목하는 분들이 많은 것 같습니다. 수치를 활용한 연습은 도움이 되기도 하지만 스피드를 높이려고 하다 부작용을 부르기도 합니다. 과도한 힘을 쓰면서 속도에 비해 샷 거리가 적게 나가게 되는 것입니다.

임팩트 정확도와 스윙 궤도 등 여러 가지 원인이 있을 수 있지만 그중에서도 폴로스루를 제대로 하지 않아 파워가 볼에 잘 전달되지 못하는 현상에 대해 알아볼까 합니다. 폴로스루는 힘이 분산되지 않도록 몸의 중심을 잡으면서 ‘상승’하는 헤드로 볼의 방향을 컨트롤하는 단계라고 할 수 있습니다. 워낙 짧은 순간이라 의식하기가 쉽지 않기 때문에 상급자가 아니라면 ‘대칭 스윙’으로 효과를 볼 수 있을 것입니다.

거울 앞에 정면으로 서서 절반 크기 정도의 백스윙을 합니다. 클럽과 팔이 ‘L’자 형태를 이룹니다. 그대로 다운스윙을 해 폴로스루 단계에 왔을 때 이 ‘L’자가 좌우 대칭돼 나타나야 볼을 제대로 히팅했다고 볼 수 있습니다. 많은 아마추어 골퍼들은 스피드를 높이려다 클럽헤드가 임팩트 후 다시 ‘상승’해야 하는 타이밍을 놓치게 됩니다. 폴로스루를 길게 해야 한다는 생각으로 클럽헤드를 계속 낮게 유지하려 하면 볼이 높이 뜨기만 하거나 페이스가 열려 오른쪽으로 밀리는 샷이 나오기 쉽습니다. 그보다는 폴로스루 때 잡아채는 감각으로 클럽헤드가 위로 잘 올라가는지 체크해야 합니다. 힘을 빼고 클럽을 흔들어보며 폴로스루에서 팔을 계속 뻗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헤드 끝쪽부터 상승해 팔이 접히는 느낌이 들어야 헤드가 몸통과 함께 올바르게 회전돼 거리와 방향성을 모두 잡을 수 있습니다.
/KLPGA 정회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