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바이오&ICT

(영상) “갤폴드 이길수 있을까”...화웨이 폴더블폰 ‘메이트X’ 써보니[CES 2020]

버튼 누르니 ‘딸깍’ 화면 펼쳐져
자연스러운 화면 전환으로 셀피-일반사진 촬영
무겁고 가운데 주름에 눈길

  • 권경원 기자
  • 2020-01-09 08:52:18
  • 바이오&ICT

삼성전자, 폴더블폰, 화웨이, 갤럭시폴드, 메이트X


(영상) “갤폴드 이길수 있을까”...화웨이 폴더블폰 ‘메이트X’ 써보니[CES 2020]
화웨이 관계자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가전 전시회 CES 2020에서 폴더블폰 메이트X를 소개하고 있다./권경원기자

세계 최대 가전·정보기술(IT) 전시회 CES 2020에서 모바일의 핵심 화두는 ‘폴더블폰’이었다. 삼성전자(005930)는 물론이고 중국 TCL, 모토로라, 로욜 등이 폴더블폰을 등장시켰다. 이 중 화웨이는 중국 업체들 가운데 유일하게 상용화된 폴더블폰을 전시해 높은 관심을 받은 동시에 다음 달 공개될 후속작 메이트XS를 향한 기대감도 높였다.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20 화웨이 부스엔 메이트X를 직접 만져보기 위해 모인 관람객들로 북적였다. 메이트X는 지난해 11월 중국에서만 출시돼 해외에선 만나볼 수 있는 기회가 사실상 막혀 있다. 화웨이가 국제 전시회에 메이트X를 관람객들이 만져볼 수 있도록 내놓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기다림 끝에 메이트X를 처음 손에 쥐었을 때 가장 먼저 든 생각은 “무겁다”였다. 메이트X의 무게는 295g으로 삼성전자 폴더블폰 갤럭시 폴드(263g)보다 다소 더 무거운 편이다. 화웨이 관계자는 “일반 스마트폰보다 무겁지만 화면이 두 배로 크다는 점을 생각하면 적절한 수준”이라고 밝혔다.

(영상) “갤폴드 이길수 있을까”...화웨이 폴더블폰 ‘메이트X’ 써보니[CES 2020]
화웨이 관계자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가전 전시회 CES 2020에서 폴더블폰 메이트X를 소개하고 있다./권경원기자

접힌 상태의 메이트X를 펼치는 방식은 다소 특이한 편이다. 손으로 접었다가 펼치는 갤럭시 폴드와 달리 메이트X는 가장자리에 있는 작은 버튼을 눌러야 ‘딸깍’ 소리와 함께 화면이 펼쳐진다. 버튼의 기능을 알지 못했던 한 관람객은 메이트X가 열리지 않는다며 손에 힘을 주다가 관계자로부터 조심해달라는 얘기를 듣기도 했다.

펼치고 닫기 위해선 어느 정도의 힘이 필요하기 때문에 한 손으로 조작하는 것은 불가능하다.

카메라는 펼쳤을 때 후면에 쿼드(4개) 렌즈가 세로로 일렬 배치돼있다. 카메라를 실행한 뒤 화면 분할 모드를 설정하면 앞뒤 화면을 자유롭게 오가면서 촬영할 수 있다. 렌즈를 내 얼굴쪽으로 향하게 해 셀피 모드로 촬영하다 곧바로 뒤집어도 자연스럽게 화면 전환을 통해 반대편 사람들을 찍을 수 있었다.

스마트폰 업체들 중 현재 삼성전자와 화웨이만 폴더블폰을 판매하고 있다보니 갤럭시 폴드와의 비교 질문은 끊임 없이 나왔다. 그 때마다 화웨이 관계자들은 “기술력에서 뒤지지 않는다”, “부드럽게 열고 닫힌다”라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다만 멀티태스킹 기능은 갤럭시 폴드보다 ‘한 수 아래’다. 3개 화면으로 분할할 수 있는 갤럭시 폴드와 달리 메이트X는 2개 분할까지 가능하다. 가운데 부분의 주름은 갤럭시 폴드와 메이트X 모두 어쩔 수 없이 눈길이 갈 만큼 진한 편이다. 화면의 주름 부분을 손으로 만지자 화웨이 관계자는 “접고 펼치기 때문에 어쩔 수 없다”면서도 “그래도 만졌을 때 평평하다”고 말했다.
/라스베이거스=권경원기자 naher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