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경기도 전 대변인 "이국종 교수 힘내시라, 한국 떠날 사람은 유희석 원장"

  • 조예리 기자
  • 2020-01-14 09:53:42
  • 사회일반

이국종, 유희석, 김용

경기도 전 대변인 '이국종 교수 힘내시라, 한국 떠날 사람은 유희석 원장'
이국종 교수 /사진=경기도

김용 전 경기도 대변인이 이번 이국종 교수 욕설 사태와 관련 “떠날 사람은 이국종 교수가 아니라 아주대 유희석 원장”이라고 말했다.

김 전 대변인은 13일 밤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작년 국회 안행위의 국정감사장에서 참고인으로 출석했던 이국종 교수님의 발언이 당시 마음에 걸렸다”며 “침울하고 힘없이 “여기까지인가 보다”라고 의기소침하던 이국종 교수님의 심정을 이제야 알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어 “환자의 생명권과 응급의료원 현장의 시스템 개선을 위해 자신을 돌보지 않는 한 사람에게 감사와 보상은 고사하고 쌍욕 세례를 퍼붓는 의료원장의 갑질 행태가 참으로 유감스럽다”며 “한국을 떠날 분은 이국종 교수가 아니라 아주대 유희석 원장이다. 이국종 교수님 힘내십시오”라고 덧붙였다.

MBC는 13일 유희석 아주대 원장이 이국종 교수를 향해 욕설을 퍼붓는 녹취록을 공개했다. 녹취록에 따르면 유 원장은 이 센터장을 향해 “때려쳐, 이XX야. 꺼져. 인간같지도 않은 XX 말이야. 나랑 한판 붙을래, 너?”등의 욕설과 함께 고성을 질렀다.

이 교수는 출국 전 MBC와의 인터뷰에서 지난해 국정감사를 진행했음에도 예산난과 인력난이 계속되자 이를 호소하는 과정에서 병원 내부에서 갈등을 겪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욕설 사태가 발생한 뒤 이 교수는 병원을 그만두고 한국을 떠나는 것까지 고민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 교수는 지난달 15일부터 해군사관학교 생도 등과 함께 태평양 횡단 항해 해군훈련에 참가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이 교수는 지난해 10월 18일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의 경기도 국정감사에 참고인으로 출석해 “닥터헬기와 소방특수대응단 헬기가 출동해 36명의 환자를 이송했다. 좋아 보이는 측면이 있지만 모든 시스템이 갖춰져서 하는 것이 아니다”며 “사실은 이 자리에서 내일이라도 당장 닥터헬기는 고사하고 권역외상센터가 문을 닫아야 할 이유를 대라고 하면 30여 가지를 쏟아낼 수 있다”고 말해 파장이 일기도 했다.
/조예리기자 sharp@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