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오피니언  >  사외칼럼

[시로여는 수요일] 눈사람

  • 2020-01-14 17:43:03
  • 사외칼럼
-이재무

눈 내린 날 태어나

시골집 마당이나 마을회관 한구석

혹은 골목 모퉁이 우두커니 서서

동심을 활짝 꽃피우는 사람

꽝꽝 얼어붙은 한밤 매서운 칼바람에도

단벌옷으로 환하게 꼿꼿이 서서

기다림의 자세 보여주는

표리가 동일한 사람

한 사흘,

저를 만든 이와

저를 물끄러미 바라보는 이

마음의 심지에 작은 불씨 하나 지펴놓고

자취도 없이 사라지는 이

이 세상 가장 이력 짧으나

누구보다 추억 많이 남기는 사람

[시로여는 수요일] 눈사람

그 많던 눈사람들은 모두 어디로 갔을까. 솔잎 눈썹에 숯덩이 코, 벌거벗은 외투에 솔방울 단추, 하얀 대머리에 빨간 대야를 눌러써도 어울리던 눈사람. 빗자루 팔 활짝 펴고 늦은 귀가를 맞아주던 눈사람. 뜨거운 아랫목도 손난로도 한사코 마다하던 눈사람. 소한 대한 추위 다 지켜주고, 봄이 오면 슬며시 풍년을 남기고 사라지던 눈사람. 가랑눈, 싸락눈, 도둑눈, 함박눈… 가난한 마을도 부자 마을도 평등하게 덮어주던 복지사 눈은 어디로 갔을까. 만년설도 녹는다는 북극 제 고향 구하러 엄지장갑 끼고 달려갔을까. 그리운 눈사람. <시인 반칠환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