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금융가

文대통령 "윤종원 기업은행장..손색없는 인사"

2020 신년기자회견
"기은 발전 관점서 봐야"

文대통령 '윤종원 기업은행장..손색없는 인사'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외신 기자 질문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낙하산 인사’라는 비판을 받는 기업은행(024110)장 인사와 관련해 “기업은행은 정부가 투자한 국책은행으로 정책금융기관이라 인사권이 정부에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20 신년기자회견에서 과거 정권과 마찬가지로 낙하산 인사를 단행했다는 비판에 대해 어떻게 보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변했다. 문 대통령은 “과거에는 민간은행장 인사까지 정부가 사실상 개입해 관치금융이나 낙하산이라는 평을 받았다”며 “다만 기업은행은 인사권이 정부에 있어 변화가 필요하면 외부에서 안정이 필요하면 내부에서 발탁한다”고 말했다. 이어 “윤종원 행장이 자격이 미달하는 인사라면 모르겠지만 경제금융 부문의 경험이 있고, 경제금융 청와대 비서관을 전 정부에서 했고, 우리 정부에서는 경제수석을 했다”며 “IMF상임이사 등을 거쳐 경영 부문에서 손색이 없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내부 출신이 아니라고 비판해선 안된다”며 “다음에는 내부서 발탁할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조금 더 열린 마음으로 기업은행의 발전과 기업은행이 해야 할 중소기업 지원이랄지 그런 역할을 활발히 할 수 있을지를 보는 관점에서 이번 인사를 봐달라”고 당부했다.
/송종호기자 joist1894@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