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설 연휴 사흘째 고속도로 정체…서울방향 정체 내일 해소

부산서 서울까지 6시간50분
27일부터 통행료 다시 부과

설 연휴 사흘째 고속도로 정체…서울방향 정체 내일 해소
/연합뉴스

설 연휴 사흘째인 26일 오후 전국 대부분의 고속도로에서 서울 방향으로 정체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오후 1시 승용차로 각 주요 도시에서 출발해 서울요금소에 도착하는 데 걸리는 예상 시간은 부산 6시간30분, 목포(서서울까지) 6시간10분, 광주 6시간10분, 대구 5시간30분, 대전 3시간30분, 강릉 3시간40분이다.

낮 12시30분 기준 경부고속도로 서울 방향은 청주분기점 부근 목천 부근과 기흥 부근∼수원 구간 등 53㎞ 구간에서 차들이 밀리고 있다. 또 서해안 고속도로 서울 방향으로는 부안 부근∼서김제 부근, 당진 부근∼서평택 부근 등 총 56㎞, 영동고속도로 인천 방향으로 진부∼진부 2터널, 평창∼둔내터널 등 총 25㎞ 구간에서 정체가 일어나고 있다.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는 구리 방향으로 서하남∼광암터널 부근 등 총 14㎞, 일산 방향으로는 장수∼송내 등 총 19㎞에서 차들이 제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

한국도로공사는 서울 방향 정체가 오후 4∼5시께 가장 심했다가 27일 오전 2∼3시께 해소될 것으로 봤다. 이날 하루 교통량은 464만대에 이르고 이 중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35만대,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48만대가 이동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날 밤까지 고속도로 통행료가 면제되며 연휴 마지막 날인 오는 27일은 평소처럼 통행료가 부과된다.
/이희조기자 lov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