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우한 폐렴’ 전세계 확산에 러시아도 '촉각'

자국민 우한 대피 방안 고려

‘우한 폐렴’ 전세계 확산에 러시아도 '촉각'
25일(현지시간) 중국 우한의 한 병원에서 관계자들이 회의를 하고 있다. /우한=AFP연합뉴스

‘우한 폐렴’이 각국으로 번져나가는 가운데 러시아가 몰려드는 중국인 관광객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26일(현지시간) 타스 통신에 따르면 러시아 보건당국은 모스크바의 한 호텔에 투숙한 중국 국적의 시민 7명이 급성 호흡기 바이러스 감염 증세를 보여 병원에서 입원 치료 중이라고 밝혔다.

이들에게서 ‘폐렴’과 같은 증세는 나타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보건당국은 만일에 대비해 이 호텔에 있는 다른 투숙객의 상태도 점검했으나 특별한 이상 증후는 발견하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전날 이르쿠츠크주의 바이칼주립대에 재학 중인 중국인 학생 5명도 호흡기 질환 증세를 보여 병원에 입원했으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는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방학을 맞이해 잠시 중국에 다녀온 것으로 전해졌다.

러시아는 매년 150만명 이상의 중국인 관광객이 다녀갈 정도로 중국과의 교류가 활발하지만 아직은 ‘우한 폐렴’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한편 중국 주재 러시아 대사관은 후베이성 및 우한으로부터 자국민을 대피시키는 방안을 중국 정부와 조율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러시아 국영 항공사인 ‘아에로플로트’는 2월 초순까지 중국을 오가는 자사 항공권 예약자에게 표를 반환하거나 출국 날짜를 바꿀 수 있도록 허용하겠다고 밝혔다.

러시아 당국은 중국을 여행하려는 자국민들에게 우한 방문은 자제할 것을 권고했다.
/김창영기자 kc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