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마다가스카르서 폭우로 최소 31명 사망…국가재난 상황 선포

인도양 섬나라 마다가스카르에 폭우가 쏟아지며 최소 31명이 사망하고, 9명이 실종됐다고 dpa 통신이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마다가스카르 재난관리 당국에 따르면 이번 폭우로 주요 도로는 모두 폐쇄됐고, 타남베 지역 인근의 댐까지 붕괴하면서 주변 마을과 농장에 홍수 피해가 발생했다.

이번 폭우와 홍수에 따른 이재민은 10만7,000명에 이른다고 재난 당국은 전했다. 크리스티안 은트세이 총리는 폭우 피해가 커짐에 따라 ‘국가 재난’ 상황을 선포했다.
/김창영기자 kc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