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뇌출혈 투병하던 소방청 간부 사망…순직신청 방침

인사팀장 근무시 업무 과중으로 쓰러져
중환자실서 3개월여 치료받았지만 숨져

  • 김정욱 기자
  • 2020-01-26 13:34:56
  • 사회일반
뇌출혈 투병하던 소방청 간부 사망…순직신청 방침
/이미지투데이

사무실에서 업무를 보다 뇌출혈로 쓰러진 소방청 간부급 소방공무원이 4개월 가까이 투병 생활을 하다 숨졌다.

소방청은 뇌출혈로 경기도 부천시 한 대학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던 박찬희(49) 소방령이 25일 오후 10시5분께 병세 악화로 사망했다고 26일 밝혔다. 소방청에서 인사팀장을 맡고 있던 박 소방령은 인사 시기로 업무가 몰리던 지난해 10월2일 오후 2시께 사무실에서 갑자기 쓰러졌다. 뇌출혈 진단을 받은 그는 병원 중환자실에 입원해 치료를 받았지만 3개월20여일간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고 숨을 거뒀다.

박 소방령은 1996년 서울시 소방재난본부에 구조 경력직으로 입직해 중앙119구조대, 소방방재청 소방정책과와 생활안전과 등을 거쳤으며 지난해 2월부터 운영지원과 인사팀장으로 근무해왔다.

소방청은 박 소방령의 장례를 소방청장(葬)으로 치르는 한편 순직신청 절차를 밟도록 할 방침이다.
/김정욱기자 mykj@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