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정부, 전세기 투입해 우한거주 교민·유학생 철수 검토…귀국후 방역대책도 마련 중

우한 체류 500명 대상 수요조사 마쳐

  • 정현정 기자
  • 2020-01-26 11:47:39
  • 사회일반

우한폐렴, 전세기, 코로나

정부, 전세기 투입해 우한거주 교민·유학생 철수 검토…귀국후 방역대책도 마련 중
세균 국무총리가 설 연휴 첫날인 24일 오후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에서 국내에서 ‘우한 폐렴’이라 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긴급 관계기관회의를 주재하며 대응책을 논의하고 있다./연합뉴스

중국 정부가 봉쇄한 우한(武漢)에 남아있는 교민 등 한국민을 철수시키기 위해 우리 정부가 전세기를 투입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26일 알려졌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일으키는 ‘우한 폐렴’의 발원지 우한에는 현재 500여명의 교민 및 유학생이 남아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우한주재 한국총영사관은 교민 및 유학생을 대상으로 전세기 이용에 대한 기초 수요조사까지 마쳤으며 정부는 우한에 고립됐던 이들에 대한 귀국 후 방역 대책도 마련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우한에 체류 중인 우리 국민 중에선 우한 폐렴 확진자나 의심 환자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정부는 지난 24일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우한 폐렴’ 관련 긴급 관계기관 회의를 열고 우한에 발이 묶인 한국 교민을 전세기 등을 투입해 귀국시키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결정한 바 있다. 중국 정부는 우한에서 출발하는 항공기, 기차 운행을 모두 중단했고 우한을 빠져나가는 고속도로와 일반도로도 봉쇄했다. 정부 당국자는 “외국인은 중국 정부의 허가를 받아 승용차 등을 이용해 빠져나갈 수는 있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면서 “우한주재 총영사관에서 관련 신청을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정현정기자 jnghnji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