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사회사회일반
[탐사S] 사유도로 차량통행 막아도 '속수무책'…법정소송·민원 불보듯

■장기미집행도로 해제 대란 예고

☞지자체-주민 갈등 심화

도로해제 후 방치땐 소유권 잃을 수도

토지주 말뚝설치 등 적극 대응 나설듯

군·구 토지사용료 지출 확대도 불가피

장기 미집행 도로가 대거 해제되면 토지주와 군·구청 간 갈등이 본격화되면서 전국 각지에서 대란이 벌어질 것으로 우려된다. 전국 군·구청 공무원들은 “어떤 소송과 민원·항의가 제기될지 예측하기도 힘들다”는 입장을 토로했다.

군·구청은 토지 소유주가 현황도로에 펜스를 쳐서 통행을 금지하면 일반 교통방해죄로 고발할 수 있다. 하지만 쇠말뚝을 박고 통행료를 받으면 아무런 조치를 취할 수 없다. 소유주 입장에서도 현황도로를 무작정 방치하면 자칫 민법상의 주위토지통행권에 가로막혀 소유권 주장이 불가능해질 수 있기 때문에 쇠말뚝을 박는 사례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통상 법원은 사유지이지만 사실상의 도로로 사용되고 있는 현황도로가 사용된 지 20년이 넘었는지, 토지 소유자가 토지 중 일부가 현황도로라는 것을 인지하고 매수한 것인지 등을 확인해 판결한다. 토지 소유자 입장에서는 선제 대응하는 게 최선이다.

서울 지역의 한 구청 관계자는 “만약 펜스를 쳐서 통행을 전면 차단하면 일반교통 방해죄로 고발할 계획이다. 실제 일반교통 방해죄로 약식 기소돼 벌금형을 선고 받은 사례도 많다”며 “하지만 사람이 통행할 수 있을 정도의 쪽문을 만들어 놓거나 차량통행을 막기 위한 목적으로 쇠말뚝을 설치하면 복잡한 법정 소송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현황도로로 사용되는 토지를 보유한 소유자들은 구청이 자신의 동의 없이 도로를 정비하거나 재포장한 것을 확인하는 즉시 구청을 상대로 부당이득반환소송을 제기할 수 있다. 실제 각 군·구청들은 현재 매년 수천만원에서 수억원에 이르는 도로 사용료를 지불하고 있다. 서울의 또 다른 구청 관계자는 “주민들이 도로가 패였다고 민원을 제기해 토지주 승낙을 받으려 했지만 연락이 되지 않아 동의 없이 도로를 포장하는 경우도 많다”며 “현황도로가 포함된 토지 소유자가 이 사실을 인지한 뒤 구청을 상대로 부당이득반환소송을 제기하면 대응은 하겠지만 승소할 가능성이 크지 않다”고 말했다. /탐사기획팀=김상용기자 kimi@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6.03 21:55:28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