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기업

"필수공익사업장 해제하라" 조종사 8개 노조 연맹창립

  • 박시진 기자
  • 2020-02-03 17:36:46
  • 기업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진에어, 티웨이항공, 에어서울, 에어부산, 이스타항공

'필수공익사업장 해제하라' 조종사 8개 노조 연맹창립
8개 조종사 노동조합 위원장은 지난달 30일 서울 강서구에서 모여 노동조합 연맹 창립 결의대회를 진행한 뒤 사진 촬영을 했다. 곽상기(왼쪽부터) 아시아나 열린조종사 노조 위원장, 박준 제주항공(089590) 조종사 노조 위원장, 김용범 대한항공 조종사 노조 위원장, 한태웅 에어부산(298690) 조종사 노조 위원장, 김영곤 아시아나 조종사 노조 위원장, 최현 대한항공 조종사 새 노조 위원장, 신영근 노조 위원장, 박상모 진에어(272450) 노조 위원장 /사진제공=조종사 연맹

대한항공(003490) 조종사 노동조합과 아시아나 조종사 노동조합 등 국내 8개 조종사 노조가 손을 잡았다.

대한민국 조종사 노동조합(조종사 연맹)은 지난달 30일 서울 강서구 진에어 사무실에서 8개 조종사 노동조합 위원장이 모여 창립을 위한 결의대회를 열었다고 3일 밝혔다. 이들은 “항공운송산업의 필수공익사업장 지정이 조종사를 포함한 항공운송 종사자의 기본권을 심각하게 훼손하고 있다”며 “항공정책 선진화를 요구한다”고 주장했다.

이 조종사 연맹에는 대한항공 조종사 노조와 대한항공 조종사 새 노조, 아시아나 조종사 노조, 아시아나 열린조종사 노조, 에어부산 조종사 노조, 이스타항공 조종사 노조, 제주항공 조종사 노조, 진에어 노조 등이 결집했다. 8개 조종사 노조 위원장은 조종사 연맹 창립 준비위원회를 구성하고 한태웅 에어부산 조종사 노조 위원장을 준비위원장으로, 박상모 진에어 노조 위원장을 사무처장으로 각각 선출했다.

조종사 노조 위원장들은 폭발적으로 성장한 항공운송산업의 특성에 맞춰 필수공익사업장 지정을 해제하고 원점에서 다시 논의해야 한다고 뜻을 모았다. 지난 2008년부터 항공업은 필수공익사업장으로 지정돼 전면 파업을 할 수 없고, 노동 쟁의시에도 필수업무를 유지해야 한다.

먼저 조종사 연맹은 국토교통부의 후진적인 항공안전정책을 개선하겠다는 방침이다. 준비위는 “현재 국토부가 조종사와 객실승무원, 정비사 등에게 적용하는 과도한 처벌, 과징금 위주의 항공안전정책은 이미 90년대 선진국에서 실패한 제도”라며 “상부 보고를 위해 당장의 성과만을 중시하는 후진적 항공안전정책의 대표적인 사례”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일명 ‘국토부 갑질’이라고 불리는 근거 없는 행정조치들을 없애겠다는 계획이다. 준비위는 “운항·객실·정비 등 각 분야에 걸쳐 마구잡이로 행해지는 항공안전 감독관의 근거 없는 구두지시, 항공안전 연구에 쓰이지도 못하고 국고로 환수되는 수십억원의 과징금 처분, 국토부의 법적인 권한을 넘어선 항공사 제재 등 수많은 악습이 지속하고 있다”고 말했다.

향후 조종사 연맹은 민간항공조종사협회 등과 긴밀히 연대해 선진화된 항공안전 정책을 개발하고 국토부를 견제하는 역할을 수행한다는 계획이다.
/박시진기자 see1205@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