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모두가 내 죽음 기다리는 것 같았다"…정선희, 故 안재환 떠난 후 극단적 시도 고백

  • 조예리 기자
  • 2020-02-11 09:55:04
  • TV·방송

정선희, 김수미, 안재환, 최진실

'모두가 내 죽음 기다리는 것 같았다'…정선희, 故 안재환 떠난 후 극단적 시도 고백
/SBS플러스 ‘밥은 먹고 다니냐’

방송인 정선희가 세상을 떠난 남편 안재환과 친구 최진실에 대한 안타까움 마음을 드러냈다. 정선희의 남편이었던 배우 안재환은 지난 2008년 9월 사망했고, 그로부터 한 달 뒤 배우 최진실도 생을 마감했다.

정선희는 지난 10일 방송된 SBS플러스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에 출연해 안재환 사망 후 12년이 지난 지금도 그를 기리고 있다고 했다. 그는 “(세상을 떠난지) 12년 됐다. 힘든 감정이 오래갔다. 지금도 모든 기억이 잊히지 않는다”고 털어놨다. 정선희와 안재환은 2007년 결혼했으나, 2008년 9월 8일 안재환이 사망하면서 결혼 생활도 끝났다.

당시 경찰은 현장에 남겨진 유서 등을 토대로 故 안재환이 사업 실패 등의 이유로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사건을 종결했다. 정선희는 “연애 시절에도 채무가 있었다는 것을 알고 있었다. 돈을 빌리고 갚고 몇 차례 있었는데 그게 불안했다”고 떠올렸다. 그러면서 “그런데 정말 사랑했다. 제 오만이라면 오만인데 (빚을) 다 해결할 수 있을 거라는 자신감이 있었다. 그런데 나중에 그게 그런식으로 돌아올 줄 몰랐다. 누가 상상을 하겠나”고 말했다.

이어 “마지막 좋지 않은 얼굴이었다. ‘잘 다녀와’라고 했지만 그 전날도 돈 문제로 티격태격했다”고 회상했다. 김수미가 ‘꿈에 나오지는 않았냐’고 묻자 “9월이 기일인데 그때 즈음 몸이 아파온다. 꿈에 잘 나오지 않는데 그때 쯤이면 꿈에 나온다. 좋은 모습은 아니었다. 내가 힘들때였으니까”라고 털어놨다.

정선희는 절친한 친구였던 故 최진실의 이야기도 꺼냈다. 그는 최진실의 두 자녀 환희와 준희에 대해 “얼마나 생각이 깊은지 모른다. 그래서 더 마음이 아프다. 철이 없어도 되는데 저보다 더 어른같다”며 안타까워했다.

복귀 당시의 상황도 회상했다. 정선희는 이른 복귀 때문에 욕을 먹었다며 “7개월 만에 라디오로 복귀했다. 빚을 많이 졌기 때문”이라며 “빚도 빚이지만, 뭐라도 하지 않으면 죽을 것 같더라. 제가 너무 위험했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그는 “(악플을) 들여다보고 있으니까 죽어야할 것 같더라. 그 사람들 이야기를 보면 나는 괴물이었다. 모두가 내 죽음을 기다리는 것 같았다”며 “가장 기억에 남는 악플은 ‘웃고 얘기하는 것도 무섭다’는 것이었다. 일종의 용의 선상에서 나를 보는 시선과 루머들이 있었고, 그렇게 심하게 오해할 것이라고는 생각지 못했다”고 말했다.

정선희는 “나 열심히 살았는데 알아주지 않을까 했는데 모르더라. 내가 적극적으로 표현하고 말하지 않으면 알아주지 않더라”며 “지금은 지났으니까 이해하지만, 당시에는 ‘신은 인간에게 견딜 만큼의 고통을 준다’ ‘이 또한 지나가리’라는 말이 제일 싫었다. 영철이에게 그런 이야기 하지 말라고, 그 말을 들으면 화가 난다고 했다”고 답답했던 속내를 드러냈다.

이후 극단적 선택을 생각하기도 했다고 어렵게 털어놨다. 그는 “내가 완벽하게 버려졌다고 생각했다. 사람들이 멋대로 오해하고 그랬는데 이제는 내가 폐기처분 됐구나 싶더라. 우울감이 커져 죽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고 그때부터 약도 먹고 스스로를 해쳤다”며 “엄마가 약을 변기에서 발견했다. 거울 속에 비친 내 모습을 보니 무서웠다. 너무 무서운 눈으로 나를 바라보고 있더라. 무릎 꿇고 ‘살려달라’고 했다. 무서웠다. 거기로 빨려 들어가면 끝날 것 같았다. 그래서 그때 남편을 용서했다. 이랬겠다 싶더라”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정선희는 “빚은 다 갚았다”며 “나는 괜찮은데 사람들이 그때 아픔을 가져오는 게 (힘들다)”고 말했다. /조예리기자 sharp@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