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스토브리그 '드림즈 4인의 주역' 전하는 종방 앞둔 '마지막 소감'

  • 조예리 기자
  • 2020-02-14 09:24:52
  • TV·방송

스토브리그, 종영, 남궁민, 박은빈, 권경민, 조병규

스토브리그 '드림즈 4인의 주역' 전하는 종방 앞둔 '마지막 소감'
/SBS ‘스토브리그’

“뜨거운 사랑에 매일 홈런 날린 기분이었습니다!”

14일(오늘) 최종회를 앞둔 SBS 금토드라마 ‘스토브리그’ 남궁민, 박은빈, 오정세, 조병규가 ‘스요일’을 떠나 보내야하는 종영소감을 밝혔다.

파격행보의 중심이었던 백승수 역 남궁민은 10회에 첫 기록했던 시청률 17%를 맞춘 신통함으로 ‘남궁도사’라는 애칭을 얻었던 터. ‘본격연예 한밤’의 일일리포터로 나서는 시청률 공약까지 지켰던 남궁민은 “그동안 백승수와 스토브리그를 많이 사랑해 주셔서 감사하다. 백승수를 만나 함께 성장하는 시간을 갖게 돼 너무 행복한 순간들이었다”는 말로 ‘스토브리그’에 대한 애정을 보였다. 남궁민은 백승수가 부임한 후 첫 회식에서 “팀에 조금이라도 해가되는 일이면 저는 잘라내겠습니다. 해왔던 것들을 하면서 안했던 것들을 할 겁니다”라고 했던 선전포고 장면을 명장면으로 꼽으며 “드림즈는 과연 새로운 시즌에 어떤 모습을 보여줄 것인지 기대해달라”는 말로 마지막 회의 관전 포인트를 전했다.

여성 최초이자 최연소 프로야구 운영팀장 이세영 역을 맡아 ‘인생캐’를 경신한 박은빈은 “우리 드림즈를 응원해주신 분들께 스토브리그가 기분 좋은 여운을 남길 수 있길 바란다. 매년 돌아오는 스토브리그 때마다 저희를 떠올달라”며 끝까지 활기찬 이 팀장의 모습을 보여줬다. “선은 니가 넘었어”라며 사이다를 날렸던 씬을 명장면으로 뽑은 박은빈은 선을 넘은 사람에게 대신 시원하게 질러주는 장면을 통해 시청자들이 카타르시스를 느낀 것 같다는 말과 더불어 “사람들이 한마음 한뜻이 되어 더 큰 성장으로 향하는 모습을 지켜봐달라”고 기대감을 북돋웠다.

드림즈 모기업 재송그룹 회장 조카이자 드림즈 사장 권경민 역으로 페이소스 짙은 빌런의 면모를 소화하며 ‘코리아 조커’라는 별명을 얻은 오정세는 “권경민을 만나서 신선한 도전을 할 수 있었다. ‘스토브리그’를 함께 완성시킨 모든 배우, 스태프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라는 담백하지만 진심어린 종영소감을 전했다. 권경민의 속사정을 좀 더 들여다 볼 수 있었던 권경준(홍인)과의 팔씨름 장면을 명장면으로 뽑은 오정세는 “드림즈가 권경민이라는 걸림돌을 딛고 어떤 결말을 맞이할 지 끝까지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며 마지막 회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낙하산이라는 애칭으로 불리며 운영팀과 스카우트팀을 두루 경험한 직원 한재희 역 조병규는 “한 해의 마무리와 시작을 스토브리그와 할 수 있어 영광이었고, 시청자 여러분들이 드림즈를 뜨겁게 응원해주신 덕분에 성황리에 마무리 할 수 있었다”며 뿌듯함을 전했다. 씬 하나 하나가 전부 명장면인 것 같다고 밝힌 조병규는 “의견 조율 과정을 보여주면서 드라마가 더욱 탄탄해진 것 같다”며 “드림즈 프론트가 처음과 얼마나 달라졌는지에 중점을 두고 보시면 좀 더 드림즈를 응원할 수 있을 거 같다”고 전했다.

한편 지난해 12월 13일 첫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스토브리그’는 팬들의 눈물마저 마른 꼴찌팀에 새로 부임한 단장이 남다른 시즌을 준비하는 ‘돌직구 오피스 드라마’다. 특히 지난 15회에서 해체 위기에 놓인 드림즈를 백승수(남궁민)단장이 매각하겠다고 선포하는 ‘심폭 엔딩’이 펼쳐지면서, 결말에 더욱 많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스토브리그’ 마지막 회는 14일(오늘) 밤 10시에 방송된다. 다음날인 15일(토) 밤 10시에는 종영의 아쉬움을 달래줄 ‘스토브리그-파이널리포트’가 방송된다.
/조예리기자 sharp@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