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인물·화제

'수업 절반이 야외에서?'...'혁신'적 모습의 뉴질랜드 학교 화제

뉴질랜드, 지속가능성, 텔레비전, 학교, 타라나키, 캐나다, 카타르, 수업료

'수업 절반이 야외에서?'...'혁신'적 모습의 뉴질랜드 학교 화제


수업 절반을 야외에서 진행하는 '혁신적' 모습의 뉴질랜드 학교가 화제다.


뉴질랜드텔레비전(TVNZ) 1뉴스는 15일 뉴질랜드 북섬 타라나키 시골 지역에 새로운 형태의 학교가 이번 주에 문을 열었다며 이 학교는 수업의 절반을 야외에서 진행하는 게 특징이라고 소개했다.


목장이 있던 자리에 들어선 이 학교의 이름도 '녹색 학교'(그린 스쿨)이다. 해당 매체는 이 학교가 학생들을 자연, 지속가능성과 연결해주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며 뉴질랜드 국내에서뿐 아니라 미국, 캐나다, 영국, 일본, 카타르 등 외국에서도 학생들이 찾아오고 있다고 전했다.


학생 수는 현재 50명으로 알려졌다. 이 학교의 연간 수업료는 1만6천 달러(약 1천200만원)에서 4만 달러 선이다.



/이종호 phillie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