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생활

코로나 한달간 마스크 판매, 메르스때보다 67% 늘어

  • 허세민 기자
  • 2020-02-18 10:06:42
  • 생활
코로나 한달간 마스크 판매, 메르스때보다 67% 늘어
한 소비자가 편의점에서 마스크를 고르고 있다. /사진제공=CU

코로나19 여파가 이어지는 가운데 마스크 등 위생용품에 대한 수요가 지난 2015년 메르스 발병 당시보다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시민들의 염려가 당시보다 큰 것은 물론 메르스 때의 학습효과로 시민들의 위생의식이 커진 것으로도 해석할 수 있다.

편의점 CU는 국내 첫 확진자가 발생한 1월20일부터 2월16일까지의 마스크 매출이 메르스 때(2015년 5월 20일~6월 16일)보다 67.6%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18일 밝혔다. CU 관계자는 “아직 국내에서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가 나타나지 않았지만 메르스 당시 약 20%에 이르는 높은 치사율과 최근 중국의 대규모 감염사태에 대한 학습효과가 작용한 것으로 분석된다”고 말했다.

손세정제(30.2%), 비누(21.9%), 가글용품(18.9%) 등 다른 위생용품들의 매출도 메르스 때보다 크게 올랐다. 감기약, 해열제 등 안전상비의약품 매출 역시 57.2%로 대폭 신장했다.

특히 메르스 때보다 가장 높은 매출신장률을 기록한 제품은 건강기능식품(864.7%)이었다. 면역기능을 강화하는 데 좋다는 홍삼, 유산균, 비타민 등이 함유된 제품을 편의점에서까지 찾았다는 얘기다.

도시락과 간편식품 판매도 메르스 때보다 많았다. 최근 한 달 CU의 도시락 매출은 메르스 때와 비교해 32.2% 더 높았고 김밥(65.9%), 즉석식(93.9%), 시리얼(61.6%), 육가공류(29.2%) 매출도 같은 기간 동반 상승했다. 아울러 CU가 요기요를 통해 운영하고 있는 배달서비스의 이용 건수도 최근 한 달 동안 평소 대비 68.5% 껑충 뛰었다.

윤석우 BGF리테일(282330) 빅데이터팀장은 “시민의식이 높아지면서 위생 관련 상품들의 수요가 메르스 때보다 증가한 것으로 본다”며 “관련 상품 재고 확보와 점포 위생 관리에 더욱 신경 쓰겠다”고 말했다.
/허세민기자 semi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