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잘나가던 '미스터트롯' 삐끗, 현재 출연자가 음원 사재기?

  • 추승현 기자
  • 2020-02-20 11:30:57
  • TV·방송
잘나가던 '미스터트롯' 삐끗, 현재 출연자가 음원 사재기?
/사진=TV조선 ‘미스터트롯’ 포스터

TV조선 ‘미스터트롯’에 출연 중인 트로트 가수 A씨가 음원 사재기와 불법 바이럴마케팅 의혹에 휩싸였다.

20일 SBS funE는 한 가요 관계자의 말을 빌어 A씨가 지난 2018년 수천만 원을 내고 음원 순위를 조작을 하는 업체에 의뢰해 사재기를 시도했고, A씨의 소속사 고위 관계자 B씨가 이를 인정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A씨도 사재기에 동의했고, 불법 순위 조작 시도가 있었다. 더 나아가 A씨는 ‘미스터트롯’ 출연 중에도 댓글을 조작하는 등 불법 바이럴마케팅을 했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A씨가 등장하는 ‘미스터트롯’ 영상이 댓글 작업으로 조회수가 올랐고, A씨도 이 작업에 동의했다고 전했다.

현재 ‘미스터트롯’ 측은 A씨 관련 의혹에 대해 확인 중으로 알려졌다.

/추승현기자 chush@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