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민경욱, '대구 코로나' 명칭에 "이념 앞에 발원지도 개명되는 모양…中 속국으로 보이나"

  • 김경훈 기자
  • 2020-02-25 07:55:34
  • 사회일반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코로나19, 민경욱, 우한폐렴, 확진자, 대구코로나, 사망자, 방역당국, 중국눈치, 입국금지

민경욱, '대구 코로나' 명칭에 '이념 앞에 발원지도 개명되는 모양…中 속국으로 보이나'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연합뉴스

확산세가 가팔라지고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우한 폐렴’으로 칭하고 있는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이 일각에서 명명한 ‘대구 코로나’ 명칭에 대해 날선 비판을 쏟아냈다.

민 의원은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중국에 혹시나 흠이 갈까 봐 우한폐렴이라고 부르면 안 된다고 펄쩍 뛰던 사람들이 이제 아예 대구 코로나라고 부르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민 의원은 “이념 앞에서는 바이러스의 발원지도 개명이 되는 모양인가. 당신들 눈에는 우리가 중국의 속국으로 보이나”라고 맹비난했다.

앞서 민 의원은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코로나19를 여전히 ‘우한 폐렴’이라고 칭하며 6번째 사망자 발생 소식을 전한 바 있다.

한편 통합당은 코로나19를 여전히 우한 폐렴으로 부르고 있는데 이에 대해 심재철 원내대표는 지난 20일 전파를 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국민이 알기 쉽게 맨 처음에 사용했던 우한 폐렴이라는 단어를 사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심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지금 정부가 중국 눈치를 너무 보고, 제대로 대응 조치를 하지도 못하면서 중국 심기만 살피고 있기 때문에 이를 부각하기 위해서라도 일부러 지금 그 명칭을 쓰고 있다”고도 했다. /김경훈기자 styxx@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