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진중권, 코로나19 확산에 "신천지 혐오 옳지 않아…최전선서 싸우는 분들께 응원 보내야"

  • 김경훈 기자
  • 2020-02-25 08:38:48
  • 사회일반

진중권, 코로나19, 신천지, 중국인입국금지, 이탈리아, 황교안, 전광훈

진중권, 코로나19 확산에 '신천지 혐오 옳지 않아…최전선서 싸우는 분들께 응원 보내야'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확진자가 급증하는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내 확산이 우려되는 가운데 이를 막기 위한 대책으로 제기되는 중국인들의 전면 입국금지 주장은 근거가 부족하다는 의견을 내놨다.

진 전 교수는 2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중국 봉쇄 주장은 제가 받아들이기에는 근거가 다소 부족하다”고 지적한 뒤 “전문가들의 생각도 대체로 그런 것 같고, 대한의사협회는 의학자 단체라기보다는 의사들 이익단체에 가깝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진 전 교수는 “(의협) 회장은 매우 정치적인 인물이고, 전국 감염학회들의 의견은 정부에서 이미 받아들여 방역의 수준을 심각 단계로 올렸다”고 상황을 짚었다.

이어 진 전 교수는 중국인 전면 입국금지 주장이 근거가 부족한 이유에 대한 근거로 이란과 이탈리아 반례가 있기 때문이라고도 했다.

두 나라는 앞서 중국인들의 입국을 금지했지만, 현재 코로나19 확진자가 빠르게 늘고 있는 상황에 직면했다.

이에 대해 진 전 교수는 “중국인으로 인한 내국인 감염은 한두 명에 그친 것으로 안다”면서 “게다가 코로나 진압되면 바로 이 사태로 심각한 타격을 입은 민생문제가 부각될 텐데, 그때 그거 주장하는 측에 별로 유리할 것 같지도 않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진 전 교수는 이번 코로나19 사태의 정쟁화를 경계한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에 대해서도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진 전 교수는 “야당도 코로나 극복을 위해 거국적으로 정부에 협조하는 모습을 보여주는 게 좋다고 본다. 그런 의미에서 정부에 대한 비판과 동시에 ‘이 문제를 정쟁화하지 말아야 한다’는 원칙을 표명한 황교안 대표의 발언을 평가한다”면서 “완곡어법으로나마 전광훈 목사의 집회를 만류한 것과 함께 요즘 메시지 관리 나쁘지 않습니다. 이럴 때 야당이 책임 있는 모습을 보여주는 게 결국은 남는 장사라고 본다”고 말했다.

이어 진 전 교수는 신천지 교회가 코로나19의 전국적 확산의 결정적 원인으로 지목된 것과 관련, “신천지는 피해자입니다. 그들을 가해자 취급하여 혐오하거나 차별하는 것은 옳지 않다”면서 “그럴수록 그들은 더욱더 숨어버릴 테니까요. 다만, 그들을 설득하여 신도명단을 온전히 얻어내는 것은 성공적 방역을 위해 꼭 필요한 일이라고 본다”고 언급했다.

덧붙여 진 전 교수는 “일단은 사령탑 역할을 하는 정부를 믿고, 정부에서 권하는 수칙들을 철저히 따를 필요가 있다고 본다”면서 “아울러 고통받는 대구시민들과 연대하고, 방역의 최전선에서 싸우는 분들께 격려와 응원을 보내는 게, 지금 이 시점에서 제가 할 수 있는 일의 전부라고 생각한다. 평가는 나중에 해도 늦지 않다”면서 글을 마무리했다. /김경훈기자 styxx@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