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기업

[시그널] KCGI "델타항공의 한진칼 지분 매입은 국부유출…대가 있으면 배임"

"대한항공과 JV지만 한진칼 지분 매입 이해안돼"
"대한항공 JV 수익 협상 영향 준다면 배임"

  • 강도원 기자
  • 2020-02-25 10:52:58
  • 기업
[시그널] KCGI '델타항공의 한진칼 지분 매입은 국부유출…대가 있으면 배임'

한진(002320)그룹 경영권 분쟁에서 조현아 연대를 이끌고 있는 행동주의 펀드 KCGI가 델타항공의 한진그룹 지주사 한진칼(180640) 지분 매입과 관련해 우려의 입장을 밝혔다. 델타항공이 대한항공(003490)과 조인트벤처(JV)를 구성했음에도 대한항공이 아닌 지주사인 한진칼 지분을 사들이는 것이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의 지주사 사내이사 연임을 지원하기 위한 것이고 이 과정을 ‘국부유출’이라고 비판했다.

KCGI는 25일 “한진칼 주요주주들을 ‘외부세력’으로 치부하면서 주주 1인의 경영권 유지를 위해 외국 경쟁항공사에 국부를 유출시키는 한진그룹 경영진의 행태에 우려를 금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KCGI는 “델타항공의 투자가 대한항공과 델타항공의 JV에 따른 시너지를 위한 것이라면 델타항공의 투자는 재무구조의 개선이 시급한 대한항공을 상대로 이뤄져야 한다”며 “하지만 지주회사인 한진칼을 상대로 진행돼 델타항공의 지분 취득의 진정한 의도에 대해 의구심이 해소되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KCGI는 “한진그룹이 대주주 1인의 이사직 연임을 목적으로 외국 항공사의 백기사 지분을 확보하기 위해 JV 수익 협상에 대한항공이 불리한 위치에 처한다면 이는 경영진의 중대한 배임행위가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또 “한진그룹의 경영진과 델타항공은 한진칼의 지분취득과 관련하여 법령을 철저하게 준수하여 위법사항이 없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델타항공은 이달 20일과 21일 골드만삭스 창구로 장내 매수를 통해 지분 1%를 추가 취득했다. 델타항공의 한진칼 지분율은 10%에서 11%로 확대됐다.

한편 KCGI는 “조원태 회장과 석태수 한진칼 대표이사와의 공개 토론을 제안했지만 어떤 답변도 없었다”며 “한진그룹 현 경영진의 불통 경영에 유감을 표명하며 주주들과 적극 소통해 달라”고 강조했다.
/강도원기자 theon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