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생활

확진자 방문 등으로 매출 '뚝' 직원 동요...프랜차이즈업계 "가맹점 지키기" 사활

GS25·CU 등 특별 지원 예산 편성
휴업땐 본사가 나서 간편식품 폐기
맘스터치는 물품대금 지원 등 나서

  • 박민주 기자
  • 2020-02-25 14:41:51
  • 생활

CU, GS25, 맘스터치, 교촌, bhc

확진자 방문 등으로 매출 '뚝' 직원 동요...프랜차이즈업계 '가맹점 지키기' 사활

“뉴스에 내 가게가 나올까 두렵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빠르게 확산하면서 전국에 가맹점을 두고 있는 프랜차이즈 업계가 공포에 휩싸였다. 확진자가 방문했거나 인근 지역의 점포로 확인되면 매출이 뚝 떨어지는 것은 물론 직원들도 출근을 거부하는 등 동요하는 사례가 발생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처럼 코로나 사태 장기화로 생계를 위협 받는 가맹점이 늘어나자 프랜차이즈 본사들이 위생 용품부터 물품 대금 지원까지 ‘가맹점 살리기’에 팔을 걷어붙이고 나섰다.

25일 편의점 GS25는 코로나19 확진자 방문 점포를 포함해 직간접적인 영향으로 운영이 어려운 점포를 지원하기 위해 특별 지원 예산을 긴급 편성했다고 밝혔다. 이 예산은 질병관리본부에서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선정한 대구와 경북 등의 점포에 우선 투입될 예정이다. GS25는 도시락, 김밥, 과일 등 코로나19 여파로 당일 판매하지 못한 상품에 대해 특별 폐기 지원을 실시하고 재난 지역의 점포를 담당하는 직원들에게 마스크와 손 소독제를 지급할 예정이다. 또 안전 이슈가 있는 지역의 점포는 본부 차원에서 사전 자체 방역을 실시한다.

CU도 이날 이건준 사장 명의의 서신을 전국 1만4,000여개 점포에 전달하며 지원책을 발표했다. 코로나19 확진자 방문 점포의 경우 방역 비용과 휴업 기간 발생한 간편식품 폐기를 100% 본사가 지원한다. 또 ‘가맹점주상생협력펀드’를 통해 생활안정자금 저금리 대출을 지원하며 가맹점 외에도 200여개 중소협력사를 돕기 위해 상황이 안정될 때까지 정산대금을 조기 지급하기로 결정했다.

외식 프랜차이즈 업계도 지원책을 들고 나왔다. 맘스터치는 이날 전국 가맹점을 확진·심각·주의 등 3단계로 나누어 각 단계별로 본사 차원의 실질적 지원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코로나19 확진자의 동선으로 확인된 가맹점의 경우 ‘확진’으로 분류해 자발적 휴점과 추가 방역을 진행하고 소정의 격려금 및 물품 대금을 지원한다. 대구와 경북처럼 질병관리본부에서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선정한 지역의 가맹점은 ‘심각’ 단계로 분류해 소정의 물품 대금을 지원한다. 맘스터치 관계자는 “단계별 지원 대책에 더해 향후 본사 차원에서 가맹점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는 매출 증대 프로모션을 지원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교촌은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거나 인접 지역에 있는 가맹점을 시작으로 전국 전체 매장에 대한 방역 작업을 순차적으로 시행하고 있다. 방역 비용은 본사가 전부 부담한다. bhc치킨은 대구 및 인접 지역 가맹점에 마스크와 손 세정제를 긴급 지원한다.
/박민주·박형윤기자 parkmj@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