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바이오&ICT

[속보] 명성교회 부목사 코로나19 확진 판정...신도 2,000여명과 함께 예배

[속보] 명성교회 부목사 코로나19 확진 판정...신도 2,000여명과 함께 예배
서울 명성교회./연합뉴스

대형교회에 속하는 서울 강동구 명성교회의 부목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25일 명성교회 등에 따르면 이 목사는 지난 14일 신도 5명과 경북 청도의 대남병원 농협 장례식장에서 열린 교인 가족 장례식에 참여한 뒤 당일 상경했다. 이후 청도 등 경북 지역에서 코로나 19가 광범위하게 발생하자 21일 보건소를 찾았고, 보건소 요청에 따라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확진 전까지 심한 증세는 없었으나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목사의 집에 머물렀던 지인의 자녀 1명도 함께 양성 판정을 받았다.

확진 판정을 받은 목사는 일요일인 16일 오후 예배에 참석했다. 당일 오후 1시 30분에 있었던 예배에는 이 교회 교역자와 신도 등 약 2,000명이 참석했던 것으로 잠정 파악돼 교회 내에서 추가로 코로나 확진자가 나올 가능성이 커졌다. 예배당 교역자석에서 40∼50명의 다른 교역자들과 예배를 보기도 했다.

명성교회 측은 이날 교회 모든 시설을 폐쇄하고 3월 1일을 포함해 당분간 주일 예배를 열지 않기로 했다. 또 교회 자체적으로 TF(태스크포스)를 꾸려 확진자 2명의 접촉 동선 등을 확인하는 한편 교회 전체 교역자 약 80명에게 코로나 검사를 받도록 했다.

개신교계에서는 재적 교인이 1만명 이상일 경우 대형교회로 분류하는데, 명성교회의 경우 등록교인이 8만명 정도다. 명성교회에 따르면 매주 교회를 나오는 출석교인은 6만명가량이다.
/이주원기자 joowonmail@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